KBS NEWS

뉴스

[취재후] 방탄차까지 지급…피습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
방탄차까지 지급…피습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
"많이 놀라셨죠.. 우선 가족분들과 현지로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과테말라에서 봉제공장을...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진 할머니…“대형 참사 날 뻔”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진 할머니…“대형 참사 날 뻔”
중국에서 한 할머니가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항공 엔진에 동전을 던지는 바람에 자칫 대형 항공 사고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0살 미만 스마트폰 중독 ‘비상’…학습 능력 ↓
입력 2017.02.17 (19:19)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10살 미만 스마트폰 중독 ‘비상’…학습 능력 ↓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마트폰 사용 연령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자녀들의 스마트폰 중독을 고민하는 부모들이 적지 않은데요.

유아기 스마트폰 사용은 학습 능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미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원에서 진료를 기다리는 어린이 환자들.

대부분 엄마의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녹취> "(제가) 잠시 뭘 하거나 할 때는 휴대전화를 애가 봐요. 조금만 볼게 하고..."

맞벌이를 하는 이 주부도 4살 된 딸에게 스마트폰을 자주 건네줍니다.

그 사이 밀린 집안일을 하다보면 어린 딸은 스마트폰에 푹 빠져듭니다.

<인터뷰> 맞벌이 주부(음성변조) : "휴대폰을 쥐여주고 보여주면 그걸 보면서 일어나고 (매일) 두 시간 정도 보는 것 같아요."

스마트폰 이용가구 만 세대를 대상으로 한 정부 조사 결과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가운데 10살 미만은 17.9%로, 1년 전보다 5.5% 포인트 늘었습니다.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학습 능력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빠르게 움직이는 동영상에 익숙해지고 난 뒤에는 천천히 움직이는 책에 집중하기 어렵고,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학습 역시 뇌 활동을 떨어뜨려 공부 효과는 크지 않다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인터뷰> 김경란(광주여자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 "일단 자극을 받고 그 다음에 내가 정리를 하고, 다시 내가 생각을 하거나 말로 표현하는 글로 쓰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첫 단계까지 밖에 이루어지지 않는 거에요."

또 스마트폰 과다 사용 습관이 청소년기 게임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자녀와 함께 있는 시간에는 스마트폰 사용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10살 미만 스마트폰 중독 ‘비상’…학습 능력 ↓
    • 입력 2017.02.17 (19:19)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10살 미만 스마트폰 중독 ‘비상’…학습 능력 ↓
<앵커 멘트>

스마트폰 사용 연령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자녀들의 스마트폰 중독을 고민하는 부모들이 적지 않은데요.

유아기 스마트폰 사용은 학습 능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백미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병원에서 진료를 기다리는 어린이 환자들.

대부분 엄마의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녹취> "(제가) 잠시 뭘 하거나 할 때는 휴대전화를 애가 봐요. 조금만 볼게 하고..."

맞벌이를 하는 이 주부도 4살 된 딸에게 스마트폰을 자주 건네줍니다.

그 사이 밀린 집안일을 하다보면 어린 딸은 스마트폰에 푹 빠져듭니다.

<인터뷰> 맞벌이 주부(음성변조) : "휴대폰을 쥐여주고 보여주면 그걸 보면서 일어나고 (매일) 두 시간 정도 보는 것 같아요."

스마트폰 이용가구 만 세대를 대상으로 한 정부 조사 결과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가운데 10살 미만은 17.9%로, 1년 전보다 5.5% 포인트 늘었습니다.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학습 능력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빠르게 움직이는 동영상에 익숙해지고 난 뒤에는 천천히 움직이는 책에 집중하기 어렵고,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학습 역시 뇌 활동을 떨어뜨려 공부 효과는 크지 않다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인터뷰> 김경란(광주여자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 "일단 자극을 받고 그 다음에 내가 정리를 하고, 다시 내가 생각을 하거나 말로 표현하는 글로 쓰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첫 단계까지 밖에 이루어지지 않는 거에요."

또 스마트폰 과다 사용 습관이 청소년기 게임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자녀와 함께 있는 시간에는 스마트폰 사용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