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AI·구제역에 식탁 충격…닭고기·소고기 값 ‘들썩’ ISSUE
입력 2017.02.17 (19:21)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AI·구제역에 식탁 충격…닭고기·소고기 값 ‘들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폭락했던 닭고기 값이 최근 급등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구제역 발병 이후 소와 돼지는 산지와 달리 소비자 가격만 들썩이면서 식탁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조류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곤두박질쳤던 닭고기 가격이 최근 급등세로 바뀌었습니다.

마트에서 생닭 한 마리 가격은 만 원 안팎.

AI 사태 이전 가격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김중희(소비자) : "닭 값이 마트에서 보는 것도 그렇고 시장에서도 그렇고 올랐어요. 명절 때는 오히려 오르지 않았던 것 같은데 요즘에 오르더라고요. 경제적인 부담이 조금 돼요."

산지 출하가격도 한 달 전 kg당 894원이던 것이 최근 2천2백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최근 AI가 잠잠해지면서 닭고기 수요가 회복됐지만, 매몰처분 된 양이 워낙 많아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녹취> 지인배(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실장) : "(매몰처분한)종계들이 실용계(닭) 생산에 문제를 일으켜서 (앞으로) 6개월 정도까지는 계속 가격이 강세를 띨 것 같습니다."

소와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도 최근 1주일 사이 각각 4%와 13%나 올랐습니다.

반면 소와 돼지의 산지가격은 구제역 이후 약보합과 하락세를 보여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물 유통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AI·구제역에 식탁 충격…닭고기·소고기 값 ‘들썩’
    • 입력 2017.02.17 (19:21)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AI·구제역에 식탁 충격…닭고기·소고기 값 ‘들썩’
<앵커 멘트>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폭락했던 닭고기 값이 최근 급등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구제역 발병 이후 소와 돼지는 산지와 달리 소비자 가격만 들썩이면서 식탁 물가에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조류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곤두박질쳤던 닭고기 가격이 최근 급등세로 바뀌었습니다.

마트에서 생닭 한 마리 가격은 만 원 안팎.

AI 사태 이전 가격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김중희(소비자) : "닭 값이 마트에서 보는 것도 그렇고 시장에서도 그렇고 올랐어요. 명절 때는 오히려 오르지 않았던 것 같은데 요즘에 오르더라고요. 경제적인 부담이 조금 돼요."

산지 출하가격도 한 달 전 kg당 894원이던 것이 최근 2천2백 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최근 AI가 잠잠해지면서 닭고기 수요가 회복됐지만, 매몰처분 된 양이 워낙 많아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녹취> 지인배(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실장) : "(매몰처분한)종계들이 실용계(닭) 생산에 문제를 일으켜서 (앞으로) 6개월 정도까지는 계속 가격이 강세를 띨 것 같습니다."

소와 돼지고기 소비자 가격도 최근 1주일 사이 각각 4%와 13%나 올랐습니다.

반면 소와 돼지의 산지가격은 구제역 이후 약보합과 하락세를 보여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물 유통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