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날 풀리자 두꺼비 로드킬…생태통로 ‘무용지물’
입력 2017.02.17 (19:22)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날 풀리자 두꺼비 로드킬…생태통로 ‘무용지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름 뒤면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고 만물이 생동한다는 경칩 절기인데요,

경칩을 앞두고 짝짓기와 산란을 위해 저수지로 이동하던 두꺼비들이 도로를 달리는 차에 치여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여전히 반복되고 있습니다.

윤형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울잠에서 깨어난 두꺼비들이 줄 지어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암컷은 자신보다 덩치가 작은 수컷을 등에 업었습니다.

짝짓기와 산란을 위해 근처 저수지로 가는 길입니다.

그러나 상당수의 두꺼비가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려다 차에 치여 죽고 맙니다.

떼죽음한 두꺼비가 어림잡아 150마리에 이릅니다.

<인터뷰> 서경선(마을 주민) : "아침에 7시 반이면 작업하는 차, 중장비들이 수없이 올라다니니까 그때 많이 죽었죠."

해마다 반복되는 찻길 동물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해에는 환경부 예산까지 받아 생태 통로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생태 통로 개수가 애초 5개에서 1개로 줄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수완(광양만녹색연합 사무국장) : "이 넓은 공간에 하나의 생태통로로 두꺼비들을 유도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고 그러다 보니까 직접적으로 수거를 하거나 포획을 해서 산란처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만물이 기지개를 켜는 봄이 성큼 다가왔지만 안전한 이동 통로가 없는 두꺼비들에겐 비운의 계절일 뿐입니다.

KBS 뉴스 윤형혁입니다.
  • 날 풀리자 두꺼비 로드킬…생태통로 ‘무용지물’
    • 입력 2017.02.17 (19:22)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날 풀리자 두꺼비 로드킬…생태통로 ‘무용지물’
<앵커 멘트>

보름 뒤면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고 만물이 생동한다는 경칩 절기인데요,

경칩을 앞두고 짝짓기와 산란을 위해 저수지로 이동하던 두꺼비들이 도로를 달리는 차에 치여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여전히 반복되고 있습니다.

윤형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울잠에서 깨어난 두꺼비들이 줄 지어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암컷은 자신보다 덩치가 작은 수컷을 등에 업었습니다.

짝짓기와 산란을 위해 근처 저수지로 가는 길입니다.

그러나 상당수의 두꺼비가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려다 차에 치여 죽고 맙니다.

떼죽음한 두꺼비가 어림잡아 150마리에 이릅니다.

<인터뷰> 서경선(마을 주민) : "아침에 7시 반이면 작업하는 차, 중장비들이 수없이 올라다니니까 그때 많이 죽었죠."

해마다 반복되는 찻길 동물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해에는 환경부 예산까지 받아 생태 통로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생태 통로 개수가 애초 5개에서 1개로 줄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수완(광양만녹색연합 사무국장) : "이 넓은 공간에 하나의 생태통로로 두꺼비들을 유도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고 그러다 보니까 직접적으로 수거를 하거나 포획을 해서 산란처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만물이 기지개를 켜는 봄이 성큼 다가왔지만 안전한 이동 통로가 없는 두꺼비들에겐 비운의 계절일 뿐입니다.

KBS 뉴스 윤형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