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2의 정유라 막는다’…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강화
입력 2017.02.17 (19:25)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제2의 정유라 막는다’…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강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육부가 제2의 정유라를 막기 위해 체육특기생들의 성적과 출석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기초학력이 미달할 경우, 대회 출전을 어렵게 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석 일수 미달로 고등학교 졸업 취소 처분을 앞둔 정유라.

대회 출전 공문 대부분이 허위였고, 보충 학습을 받은 자료도 없어 교육 과정을 이수했다고 볼 수 없다는 게 서울 교육청의 판단입니다.

정 씨와 같은 특혜를 막기 위해 교육부가 체육특기생 학사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최저학력에 미치지 못할 경우 기초학력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하고, 일정 기준에 못 미치면 대회 출전을 못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출석 관리도 강화됩니다.

학교장 재량이었던 경기 출전을 시도교육청에서 허가를 받도록 하고, 증빙 서류는 반드시 보관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다만, 체육계 일부에서는 경쟁이 심한 종목의 경우, 훈련과 학습을 병행하기 어렵다는 반발도 있습니다.

<녹취> 체육특기생(음성변조) : "7교시까지 수업 다 받고 그 다음에 나와서 (훈련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두 시간 정도하고 남은 시간은 또 개인적으로 새벽에 나와서 운동을 하고 있어요."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학교와 체육계의 의견을 수렵해 올해 상반기 중에 '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제2의 정유라 막는다’…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강화
    • 입력 2017.02.17 (19:25)
    • 수정 2017.02.17 (19:49)
    뉴스 7
‘제2의 정유라 막는다’…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강화
<앵커 멘트>

교육부가 제2의 정유라를 막기 위해 체육특기생들의 성적과 출석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기초학력이 미달할 경우, 대회 출전을 어렵게 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석 일수 미달로 고등학교 졸업 취소 처분을 앞둔 정유라.

대회 출전 공문 대부분이 허위였고, 보충 학습을 받은 자료도 없어 교육 과정을 이수했다고 볼 수 없다는 게 서울 교육청의 판단입니다.

정 씨와 같은 특혜를 막기 위해 교육부가 체육특기생 학사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최저학력에 미치지 못할 경우 기초학력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하고, 일정 기준에 못 미치면 대회 출전을 못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출석 관리도 강화됩니다.

학교장 재량이었던 경기 출전을 시도교육청에서 허가를 받도록 하고, 증빙 서류는 반드시 보관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다만, 체육계 일부에서는 경쟁이 심한 종목의 경우, 훈련과 학습을 병행하기 어렵다는 반발도 있습니다.

<녹취> 체육특기생(음성변조) : "7교시까지 수업 다 받고 그 다음에 나와서 (훈련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두 시간 정도하고 남은 시간은 또 개인적으로 새벽에 나와서 운동을 하고 있어요."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학교와 체육계의 의견을 수렵해 올해 상반기 중에 '체육특기자 학사 관리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