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개인 과외비,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개인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공작은 항상 은밀하고 치밀하게 이뤄진다. 상대방에게 전략이 탄로 나는 건 곧 공작의 실패를...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정남 암살 인니 女용의자 ‘신원 2개’” ISSUE
입력 2017.02.17 (19:49) | 수정 2017.02.17 (19:55) 인터넷 뉴스
“김정남 암살 인니 女용의자 ‘신원 2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이 2개의 신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이 여성 용의자의 인도네시아 주거지에 2개의 이름과 서로 다른 생년월일, 사진이 등록돼 있다고 보도했다.

당초 말레이시아 경찰이 어제(16일) 이 여성을 체포했을 때 여권상의 이름은 '시티 아이샤'(Siti Aisyah)로 생년월일은 1992년 2월 11일(25세)이었다.

그러나 이 여성이 살던 자카르타 서부의 앙케 마을에 등록된 신원 기록을 확인한 결과 이름은 '시티 아이사'(Siti Aisah), 생년월일 1989년 11월 1일의 또 다른 신분이 있었다.

첫번 째 신분에는 긴 머리를 뒤로 묶어 늘어뜨린 사진과 함께 직업이 사업가로, 두 번째 신분에는 풀어헤친 머리의 사진에 주부로 각각 등록돼 있었다.

앙케 마을의 드위 아리요노 대표는 그녀가 왜 2개의 신분(ID)을 가졌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아이샤의 시어머니였던 리안 키옹(56)은 아이샤가 2012년 남편과 이혼하고 가족들과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샤가 1년에 한 번 정도 자기 아들(7)을 만나러 왔고 그것도 지난 1월 28일이 마지막이었다고 키옹은 덧붙였다.

아이샤는 먼저 붙잡힌 베트남 여권 소지자의 여성과 함께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서 김정남에게 접근, 살해한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 “김정남 암살 인니 女용의자 ‘신원 2개’”
    • 입력 2017.02.17 (19:49)
    • 수정 2017.02.17 (19:55)
    인터넷 뉴스
“김정남 암살 인니 女용의자 ‘신원 2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이 2개의 신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이 여성 용의자의 인도네시아 주거지에 2개의 이름과 서로 다른 생년월일, 사진이 등록돼 있다고 보도했다.

당초 말레이시아 경찰이 어제(16일) 이 여성을 체포했을 때 여권상의 이름은 '시티 아이샤'(Siti Aisyah)로 생년월일은 1992년 2월 11일(25세)이었다.

그러나 이 여성이 살던 자카르타 서부의 앙케 마을에 등록된 신원 기록을 확인한 결과 이름은 '시티 아이사'(Siti Aisah), 생년월일 1989년 11월 1일의 또 다른 신분이 있었다.

첫번 째 신분에는 긴 머리를 뒤로 묶어 늘어뜨린 사진과 함께 직업이 사업가로, 두 번째 신분에는 풀어헤친 머리의 사진에 주부로 각각 등록돼 있었다.

앙케 마을의 드위 아리요노 대표는 그녀가 왜 2개의 신분(ID)을 가졌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아이샤의 시어머니였던 리안 키옹(56)은 아이샤가 2012년 남편과 이혼하고 가족들과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샤가 1년에 한 번 정도 자기 아들(7)을 만나러 왔고 그것도 지난 1월 28일이 마지막이었다고 키옹은 덧붙였다.

아이샤는 먼저 붙잡힌 베트남 여권 소지자의 여성과 함께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서 김정남에게 접근, 살해한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