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용암초’로 개명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초’로 개명
 학교 이름 문제로 놀림을 받던 부산 기장군 기장읍의 '대변초등학교'의 이름이 내년부터...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검찰의 칼끝은?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칼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예훼손과 국정원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울산 아파트서 7·11살 형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7.02.17 (19:51) 인터넷 뉴스
오늘(17일) 오후 4시 40분쯤 울산시 북구 화봉동의 한 아파트에서 11살과 7살 난 아들 2명이 숨져있는 것을 아버지 A(39)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이들의 어머니 B(37)씨를 용의자로 보고 현장에서 B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B 씨가 아들들을 목졸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으나 실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남편인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퇴근 뒤 집에 들어와 보니, 큰 아들과 작은 아들이 각각 큰방과 작은방에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B 씨가 2달 전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고 치료중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울산 아파트서 7·11살 형제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7.02.17 (19:51)
    인터넷 뉴스
오늘(17일) 오후 4시 40분쯤 울산시 북구 화봉동의 한 아파트에서 11살과 7살 난 아들 2명이 숨져있는 것을 아버지 A(39)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이들의 어머니 B(37)씨를 용의자로 보고 현장에서 B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B 씨가 아들들을 목졸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으나 실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남편인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퇴근 뒤 집에 들어와 보니, 큰 아들과 작은 아들이 각각 큰방과 작은방에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B 씨가 2달 전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고 치료중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