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ISSUE
입력 2017.02.17 (20:27)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오늘(17일) 새벽 구속됐다.

적용된 혐의는 뇌물 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등 5가지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의 ‘재시도’ 끝에 법원이 특검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지난달 19일 한차례 기각된 바 있다.

삼성 창립 이래 총수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햇수로 따지면 79년 만이다.

‘대통령 구속보다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삼성 총수는 구속된 적이 없다.

이 부회장의 할아버지인 이병철 초대 회장과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여러 차례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서면 조사나 불구속 수사를 받았다. 유죄 판결을 받았어도 집행유예로 감옥에 가진 않았고 특별사면으로 그 형마저 감경받았다.

그 때문에 매번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비아냥거림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라는 초대형 사건에 연루되면서 삼성이 이번엔 피해가지 못할 것이란 ‘바람 섞인 전망’도 나온다.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앞으로 재판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유죄를 받았지만 감옥에는 가지 않았던 이병철-이건희, 2대에 걸친 ‘평행이론’이 3대까지 이어질지 두고 볼 일이다. 그들에게 감옥은 ‘아주 먼 곳’이었기 때문이다.
  •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 입력 2017.02.17 (20:27)
    인터넷 뉴스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오늘(17일) 새벽 구속됐다.

적용된 혐의는 뇌물 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등 5가지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의 ‘재시도’ 끝에 법원이 특검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지난달 19일 한차례 기각된 바 있다.

삼성 창립 이래 총수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햇수로 따지면 79년 만이다.

‘대통령 구속보다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삼성 총수는 구속된 적이 없다.

이 부회장의 할아버지인 이병철 초대 회장과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여러 차례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서면 조사나 불구속 수사를 받았다. 유죄 판결을 받았어도 집행유예로 감옥에 가진 않았고 특별사면으로 그 형마저 감경받았다.

그 때문에 매번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비아냥거림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라는 초대형 사건에 연루되면서 삼성이 이번엔 피해가지 못할 것이란 ‘바람 섞인 전망’도 나온다.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앞으로 재판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유죄를 받았지만 감옥에는 가지 않았던 이병철-이건희, 2대에 걸친 ‘평행이론’이 3대까지 이어질지 두고 볼 일이다. 그들에게 감옥은 ‘아주 먼 곳’이었기 때문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