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용암초’로 개명
‘똥학교’ 놀림받던 대변초, 내년부터 ‘○○초’로 개명
 학교 이름 문제로 놀림을 받던 부산 기장군 기장읍의 '대변초등학교'의 이름이 내년부터...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검찰의 칼끝은?
MB로 향하는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분노…칼끝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예훼손과 국정원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ISSUE
입력 2017.02.17 (20:27)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오늘(17일) 새벽 구속됐다.

적용된 혐의는 뇌물 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등 5가지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의 ‘재시도’ 끝에 법원이 특검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지난달 19일 한차례 기각된 바 있다.

삼성 창립 이래 총수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햇수로 따지면 79년 만이다.

‘대통령 구속보다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삼성 총수는 구속된 적이 없다.

이 부회장의 할아버지인 이병철 초대 회장과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여러 차례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서면 조사나 불구속 수사를 받았다. 유죄 판결을 받았어도 집행유예로 감옥에 가진 않았고 특별사면으로 그 형마저 감경받았다.

그 때문에 매번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비아냥거림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라는 초대형 사건에 연루되면서 삼성이 이번엔 피해가지 못할 것이란 ‘바람 섞인 전망’도 나온다.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앞으로 재판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유죄를 받았지만 감옥에는 가지 않았던 이병철-이건희, 2대에 걸친 ‘평행이론’이 3대까지 이어질지 두고 볼 일이다. 그들에게 감옥은 ‘아주 먼 곳’이었기 때문이다.
  •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 입력 2017.02.17 (20:27)
    인터넷 뉴스
[영상] 대를 이은 삼성 총수 ‘평행이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오늘(17일) 새벽 구속됐다.

적용된 혐의는 뇌물 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재산 국외 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증) 등 5가지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의 ‘재시도’ 끝에 법원이 특검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지난달 19일 한차례 기각된 바 있다.

삼성 창립 이래 총수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햇수로 따지면 79년 만이다.

‘대통령 구속보다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삼성 총수는 구속된 적이 없다.

이 부회장의 할아버지인 이병철 초대 회장과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도 여러 차례 수사 선상에 올랐지만, 서면 조사나 불구속 수사를 받았다. 유죄 판결을 받았어도 집행유예로 감옥에 가진 않았고 특별사면으로 그 형마저 감경받았다.

그 때문에 매번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비아냥거림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라는 초대형 사건에 연루되면서 삼성이 이번엔 피해가지 못할 것이란 ‘바람 섞인 전망’도 나온다.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앞으로 재판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유죄를 받았지만 감옥에는 가지 않았던 이병철-이건희, 2대에 걸친 ‘평행이론’이 3대까지 이어질지 두고 볼 일이다. 그들에게 감옥은 ‘아주 먼 곳’이었기 때문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