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태풍 ‘란’ 日 강타, 피해 속출 …1명 사망·주민 대피령
[연관기사] [뉴스광장]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제21호 태풍 '란'이...
[K스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오늘(22일) 배우 한고은이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가 개에 물려 사망한 사건에 대해 "사람을 물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일, 독일서 외교장관회담…부산 소녀상 논의
입력 2017.02.17 (20:43) | 수정 2017.02.17 (20:47) 인터넷 뉴스
한일, 독일서 외교장관회담…부산 소녀상 논의
한국과 일본은 17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고, 양국간 외교 갈등의 타개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17일 오전(한국시간 17일 오후) 본에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두 장관은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일, 독일서 외교장관회담…부산 소녀상 논의
    • 입력 2017.02.17 (20:43)
    • 수정 2017.02.17 (20:47)
    인터넷 뉴스
한일, 독일서 외교장관회담…부산 소녀상 논의
한국과 일본은 17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고, 양국간 외교 갈등의 타개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17일 오전(한국시간 17일 오후) 본에서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두 장관은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