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英일간 “김정남 작년에 스위스 이주 생각하고 있었다” ISSUE
입력 2017.02.17 (20:51) | 수정 2017.02.17 (21:06) 인터넷 뉴스
英일간 “김정남 작년에 스위스 이주 생각하고 있었다”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이 지난해 신변위협에 스위스로 이주를 고려하고 있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익명을 요구한 김정남의 학교친구를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80년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국제학교를 함께 다녔다는 이 친구는 지난해 김정남을 만났다면서 "그가 몇 개월 전에 (스위스) 제네바에 있었다. 그가 제네바로 이주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정남이 이복동생 김정은으로부터 제거 위협을 느끼고 있었다"며, 이때문에 스위스나 프랑스 등으로 이주를 고려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국제학교를 졸업한 이후 김정남과 계속 연락해왔다는 그는 학교친구들이 마카오에 사는 김정남 처자식들을 돌보는 캠페인을 벌이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英일간 “김정남 작년에 스위스 이주 생각하고 있었다”
    • 입력 2017.02.17 (20:51)
    • 수정 2017.02.17 (21:06)
    인터넷 뉴스
英일간 “김정남 작년에 스위스 이주 생각하고 있었다”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이 지난해 신변위협에 스위스로 이주를 고려하고 있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익명을 요구한 김정남의 학교친구를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80년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국제학교를 함께 다녔다는 이 친구는 지난해 김정남을 만났다면서 "그가 몇 개월 전에 (스위스) 제네바에 있었다. 그가 제네바로 이주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정남이 이복동생 김정은으로부터 제거 위협을 느끼고 있었다"며, 이때문에 스위스나 프랑스 등으로 이주를 고려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국제학교를 졸업한 이후 김정남과 계속 연락해왔다는 그는 학교친구들이 마카오에 사는 김정남 처자식들을 돌보는 캠페인을 벌이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