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니 부통령 “김정남 살해 혐의 인니 여성은 사기 피해자” ISSUE
입력 2017.02.17 (20:51) 인터넷 뉴스
유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이 김정남 살해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에 대해 북한 공작원이 아니며 사기나 조작에 휘말린 피해자일 뿐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The Star)는 인도네시아 매체 데틱(Detik)을 인용, 칼라 부통령이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이샤가) 왜 공항하고도 가까운, 같은 도시에 있는 호텔에 묵었겠느냐"며 "속아서 이 상황에 휘말린 피해자라는 의미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국민보호팀 팀장을 말레이시아로 파견해, 아이샤를 면담했다.

아이샤는 지난 16일 오전 2시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외곽 암팡에 있는 호텔에서 체포됐다.

아이샤와 아이샤보다 먼저 잡힌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Doan Thi Huong)은 여행을 가던 중 동행한 남성 4명이 공항 승객을 상대로 장난칠 것을 제안해 이를 따랐을 뿐이며 그 대상이 김정남인 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 인니 부통령 “김정남 살해 혐의 인니 여성은 사기 피해자”
    • 입력 2017.02.17 (20:51)
    인터넷 뉴스
유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이 김정남 살해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에 대해 북한 공작원이 아니며 사기나 조작에 휘말린 피해자일 뿐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The Star)는 인도네시아 매체 데틱(Detik)을 인용, 칼라 부통령이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이샤가) 왜 공항하고도 가까운, 같은 도시에 있는 호텔에 묵었겠느냐"며 "속아서 이 상황에 휘말린 피해자라는 의미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인도네시아 외교부는 국민보호팀 팀장을 말레이시아로 파견해, 아이샤를 면담했다.

아이샤는 지난 16일 오전 2시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외곽 암팡에 있는 호텔에서 체포됐다.

아이샤와 아이샤보다 먼저 잡힌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Doan Thi Huong)은 여행을 가던 중 동행한 남성 4명이 공항 승객을 상대로 장난칠 것을 제안해 이를 따랐을 뿐이며 그 대상이 김정남인 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