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태풍 ‘란’ 일본 관통…기록적 폭우·주민 대피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는 태풍 란이 일본 수도권 일대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강한 바람과 함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고 있습니다.NHK는 위험한 만큼 외출을...
[K스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강형욱이 말한 ‘반려견 키울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오늘(22일) 배우 한고은이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가 개에 물려 사망한 사건에 대해 "사람을 물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부회장 구속…“추가 증거로 대가성 소명” ISSUE
입력 2017.02.17 (21:01) | 수정 2017.02.17 (21:0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부회장 구속…“추가 증거로 대가성 소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황경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은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을 발부하면서 새로운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 증거를 보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지난 14일 이 부회장의 영장을 다시 청구하면서, 뇌물공여 혐의에 재산국외도피 혐의 등을 추가 적용했습니다.

삼성 측이 최순실 씨 측을 지원하기 위해 독일로 자금을 보내고 이를 숨기려 허위 계약서를 작성했다는 겁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추가 수사를 통해 청와대와 이 부회장 사이에 경영권 승계를 두고 부정한 청탁과 대가 관계를 의심할 수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는 특검의 소명을 법원이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사이에) 1, 2, 3차 독대가 이뤄졌고, 독대가 이뤄지는 도중에 자금이 지속적·조직적으로 (최순실 씨 측에) 지원됐다는 점을 (파악했습니다.)"

법원은 그러나 뇌물공여 공범 혐의를 받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습니다.

삼성 측은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내일(18일) 이 부회장을 구속 후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합니다.

탄핵심판에 미칠 영향 대해 대통령 대리인단 측은 "특검이 이 부회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탄핵심판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국회 소추위원 측은 "법원이 박 대통령 뇌물 수수도 소명이 있다고 본 것"이란 입장을 각각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이재용 부회장 구속…“추가 증거로 대가성 소명”
    • 입력 2017.02.17 (21:01)
    • 수정 2017.02.17 (21:05)
    뉴스 9
이재용 부회장 구속…“추가 증거로 대가성 소명”
<앵커 멘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황경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은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을 발부하면서 새로운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 증거를 보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지난 14일 이 부회장의 영장을 다시 청구하면서, 뇌물공여 혐의에 재산국외도피 혐의 등을 추가 적용했습니다.

삼성 측이 최순실 씨 측을 지원하기 위해 독일로 자금을 보내고 이를 숨기려 허위 계약서를 작성했다는 겁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추가 수사를 통해 청와대와 이 부회장 사이에 경영권 승계를 두고 부정한 청탁과 대가 관계를 의심할 수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는 특검의 소명을 법원이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사이에) 1, 2, 3차 독대가 이뤄졌고, 독대가 이뤄지는 도중에 자금이 지속적·조직적으로 (최순실 씨 측에) 지원됐다는 점을 (파악했습니다.)"

법원은 그러나 뇌물공여 공범 혐의를 받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습니다.

삼성 측은 앞으로 재판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특검은 내일(18일) 이 부회장을 구속 후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합니다.

탄핵심판에 미칠 영향 대해 대통령 대리인단 측은 "특검이 이 부회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탄핵심판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국회 소추위원 측은 "법원이 박 대통령 뇌물 수수도 소명이 있다고 본 것"이란 입장을 각각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