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3곳 추가돼 52곳, ‘살충제 달걀’ 조회 한눈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달걀 농장이 52곳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오늘 달걀의...
한미동맹의 상징 ‘연합군사훈련’의 시초는?
한미동맹의 상징 ‘연합군사훈련’의 시초는?
"14일 현재 여주군 집계에 의하면 '포커스 레티나(Focus Retina)' 작전으로 75만6천5백원의 피해가 났다. 피해 상황은 다음과 같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ISSUE
입력 2017.02.17 (21:09)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요 외신들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을 일제히 긴급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의 후계자가 뇌물 혐의로 구속되다"

주요 외신들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사실이 전해지자 일제히 속보를 내보냈습니다.

중국 CCTV는 아침 머릿 기사로 이 부회장의 구속 사실을 알린 뒤 10여 분에 걸쳐 관련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NHK 뉴스 :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됨으로써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최순실 씨 간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둘러싼 수사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외신들은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만연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판결이 재벌에 유달리 관대했던 한국의 사법체계에 대한 일종의 '시험대' 였다고 분석했고, 뉴욕타임스는 이번 구속 결정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할 '극적인 전환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향후 삼성의 기업활동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하는 한편 경영권을 승계받기 위한 이 부회장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 입력 2017.02.17 (21:09)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앵커 멘트>

주요 외신들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을 일제히 긴급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의 후계자가 뇌물 혐의로 구속되다"

주요 외신들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사실이 전해지자 일제히 속보를 내보냈습니다.

중국 CCTV는 아침 머릿 기사로 이 부회장의 구속 사실을 알린 뒤 10여 분에 걸쳐 관련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NHK 뉴스 :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됨으로써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최순실 씨 간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둘러싼 수사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외신들은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만연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판결이 재벌에 유달리 관대했던 한국의 사법체계에 대한 일종의 '시험대' 였다고 분석했고, 뉴욕타임스는 이번 구속 결정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할 '극적인 전환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향후 삼성의 기업활동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하는 한편 경영권을 승계받기 위한 이 부회장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