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브리트니 딕스(25세) 양은 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엄 시에 살며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지난 3월 14일...
[특파원 리포트]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2015년 1월 나고야의 한 아파트에서 한 달 이상 행방불명됐던 77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범인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ISSUE
입력 2017.02.17 (21:09)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요 외신들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을 일제히 긴급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의 후계자가 뇌물 혐의로 구속되다"

주요 외신들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사실이 전해지자 일제히 속보를 내보냈습니다.

중국 CCTV는 아침 머릿 기사로 이 부회장의 구속 사실을 알린 뒤 10여 분에 걸쳐 관련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NHK 뉴스 :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됨으로써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최순실 씨 간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둘러싼 수사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외신들은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만연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판결이 재벌에 유달리 관대했던 한국의 사법체계에 대한 일종의 '시험대' 였다고 분석했고, 뉴욕타임스는 이번 구속 결정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할 '극적인 전환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향후 삼성의 기업활동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하는 한편 경영권을 승계받기 위한 이 부회장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 입력 2017.02.17 (21:09)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이재용 구속 외신반응…“정경유착 극적 전환점”
<앵커 멘트>

주요 외신들도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을 일제히 긴급 뉴스로 보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성의 후계자가 뇌물 혐의로 구속되다"

주요 외신들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사실이 전해지자 일제히 속보를 내보냈습니다.

중국 CCTV는 아침 머릿 기사로 이 부회장의 구속 사실을 알린 뒤 10여 분에 걸쳐 관련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이 부회장의 구속이 최순실 게이트에서 비롯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NHK 뉴스 :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됨으로써 이 부회장과 박 대통령, 최순실 씨 간의 뇌물수수 혐의 등을 둘러싼 수사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외신들은 특히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의 만연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AP통신은 이번 판결이 재벌에 유달리 관대했던 한국의 사법체계에 대한 일종의 '시험대' 였다고 분석했고, 뉴욕타임스는 이번 구속 결정이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정경유착 문제를 해결할 '극적인 전환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또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향후 삼성의 기업활동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하는 한편 경영권을 승계받기 위한 이 부회장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