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ISSUE
입력 2017.02.17 (21:11)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사건 용의자들이 범행 며칠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이 현지 경찰에 포착됐습니다.

범행 현장에서는 먼저 붙잡힌 여성 용의자 2명의 현장 검증이 실시됐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정남이 피살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2청사.

경찰의 경계속에 여성 용의자 두 명에 대한 현장 검증이 실시됐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출발 카운터 주변으로 용의자들의 동선을 재연했습니다.

<녹취> 쿠알라룸푸르 공항 경찰 : "(여기서 현장 검증을 진행했나요?) 말할 수 없습니다. 제 입장을 이해해 주세요."

경찰의 CCTV 분석 결과 사건 발생 전날에도 용의자들의 모습이 공항에서 찍혔습니다.

용의자들은 범행 하루 전 이곳 청사 곳곳을 돌아다니며 범행 장소를 물색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스프레이를 뿌리기도했습니다.

이들은 각각 한 달에서 석 달 전부터 알게된 아시아계 남성으로부터 제안을 받고 그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까지 한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항에서 차로 10분 정도 떨어진 한 호텔.

첫 번째 붙잡힌 용의자는 범행 이틀 전부터 이 곳에 머물며 공항을 오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녹취> 용의자 투숙 호텔 관계자 : "(투숙객 명단을 좀 확인할 수 있을까요?) 개인 정보라서 불가능합니다."

북한 당국뿐 아니라 김정남의 둘째부인도 시신 인도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가운데 현지 경찰은 시신을 인도받으려면 유족의 DNA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 입력 2017.02.17 (21:11)
    • 수정 2017.02.17 (21:16)
    뉴스 9
용의자들 암살 전날 사전답사…“여러 번 연습”
<앵커 멘트>

이 사건 용의자들이 범행 며칠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이 현지 경찰에 포착됐습니다.

범행 현장에서는 먼저 붙잡힌 여성 용의자 2명의 현장 검증이 실시됐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정남이 피살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2청사.

경찰의 경계속에 여성 용의자 두 명에 대한 현장 검증이 실시됐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출발 카운터 주변으로 용의자들의 동선을 재연했습니다.

<녹취> 쿠알라룸푸르 공항 경찰 : "(여기서 현장 검증을 진행했나요?) 말할 수 없습니다. 제 입장을 이해해 주세요."

경찰의 CCTV 분석 결과 사건 발생 전날에도 용의자들의 모습이 공항에서 찍혔습니다.

용의자들은 범행 하루 전 이곳 청사 곳곳을 돌아다니며 범행 장소를 물색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스프레이를 뿌리기도했습니다.

이들은 각각 한 달에서 석 달 전부터 알게된 아시아계 남성으로부터 제안을 받고 그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까지 한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항에서 차로 10분 정도 떨어진 한 호텔.

첫 번째 붙잡힌 용의자는 범행 이틀 전부터 이 곳에 머물며 공항을 오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녹취> 용의자 투숙 호텔 관계자 : "(투숙객 명단을 좀 확인할 수 있을까요?) 개인 정보라서 불가능합니다."

북한 당국뿐 아니라 김정남의 둘째부인도 시신 인도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가운데 현지 경찰은 시신을 인도받으려면 유족의 DNA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