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어제(23일) 오후 1시쯤 한 남성이 은행 문을 열고 들어왔다. 빨간 패딩 점퍼를 입고...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원인은?
서울대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의 손가락이 잘리는 황당한 사고가 일어났다. 다행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말레이시아에 왜 갔나?…김정남 최근 행적 추적 ISSUE
입력 2017.02.17 (21:15) | 수정 2017.02.17 (21:5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말레이시아에 왜 갔나?…김정남 최근 행적 추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머무른 걸로 추정되는 집을 KBS 취재진이 찾았습니다.

장성택 처형 이후 한동안 말레이시아 방문을 자제하던 김정남이 무슨 일로 다시 말레이시아를 찾았는지, 사건 전 김정남의 행적을 이승철 특파원이 추적했습니다.

<리포트>

쿠알라룸푸르 시내 중심가에서 10여 분 정도 떨어진 고급 주택가.

외부 사람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일종의 타운 하우스 촌입니다.

그곳의 한 집.

지금은 비어있지만, 불과 몇 년 전까지 북한 사람이 드나들었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 : "그 사람들 북한 사람들이었어요. 지금은 안살아요. 몇 년 됐죠. 지금은 아무도 없어요."

김정남이 2층집에 산다며 지인에게 밝혔다는 바로 그 지역입니다.

북한 대사관 인근인데, 김정남이 드나들 당시 북한 대사는 김정남의 후견인 격이었던 고모부 장성택의 조카 장용철이었습니다.

술집도 이용하는 등 비교적 자유로워 보였던 김정남이었지만, 장성택이 처형된 후 발길이 줄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인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김정남 이용 식당 종업원 : "우리는 정확하게 그 사안을 잘 몰라요. (그럼 매니저 연락처를?) 매니저랑 연락 안 돼요."

김정남은 말레이시아에서 IT 관련 사업을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장성택의 후원 속에 말레이시아에서 외화벌이를 하는 북한 IT인력을 활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 등과 함께 북한 정찰총국의 가장 큰 해외 네트워크로 알려진 곳입니다.

결국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면서 북한의 표적이 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말레이시아에 왜 갔나?…김정남 최근 행적 추적
    • 입력 2017.02.17 (21:15)
    • 수정 2017.02.17 (21:53)
    뉴스 9
말레이시아에 왜 갔나?…김정남 최근 행적 추적
<앵커 멘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머무른 걸로 추정되는 집을 KBS 취재진이 찾았습니다.

장성택 처형 이후 한동안 말레이시아 방문을 자제하던 김정남이 무슨 일로 다시 말레이시아를 찾았는지, 사건 전 김정남의 행적을 이승철 특파원이 추적했습니다.

<리포트>

쿠알라룸푸르 시내 중심가에서 10여 분 정도 떨어진 고급 주택가.

외부 사람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는 일종의 타운 하우스 촌입니다.

그곳의 한 집.

지금은 비어있지만, 불과 몇 년 전까지 북한 사람이 드나들었습니다.

<녹취> 이웃 주민 : "그 사람들 북한 사람들이었어요. 지금은 안살아요. 몇 년 됐죠. 지금은 아무도 없어요."

김정남이 2층집에 산다며 지인에게 밝혔다는 바로 그 지역입니다.

북한 대사관 인근인데, 김정남이 드나들 당시 북한 대사는 김정남의 후견인 격이었던 고모부 장성택의 조카 장용철이었습니다.

술집도 이용하는 등 비교적 자유로워 보였던 김정남이었지만, 장성택이 처형된 후 발길이 줄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한인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녹취> 김정남 이용 식당 종업원 : "우리는 정확하게 그 사안을 잘 몰라요. (그럼 매니저 연락처를?) 매니저랑 연락 안 돼요."

김정남은 말레이시아에서 IT 관련 사업을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장성택의 후원 속에 말레이시아에서 외화벌이를 하는 북한 IT인력을 활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는 싱가포르 등과 함께 북한 정찰총국의 가장 큰 해외 네트워크로 알려진 곳입니다.

결국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면서 북한의 표적이 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쿠알라룸푸르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