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충남 천안 플라스틱제조 공장서 불…3시간 만에 진화
입력 2017.02.17 (21:29) | 수정 2017.02.18 (01:50) 인터넷 뉴스
어제(17일) 저녁 7시 8분 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의 한 플라스틱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차 20여 대와 소방인력 190명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여 3시간여 만인 어젯밤 10시 14분쯤 완진을 한 뒤 잔불 정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화재 초기 직원 1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공장 9개 동 가운데 6천700여㎡ 규모의 건물 1개 동과 제품 일부가 탔다.

특히 화염이 거센 데다 안에 있던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내뿜는 독성가스 때문에 소방대원들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 충남 천안 플라스틱제조 공장서 불…3시간 만에 진화
    • 입력 2017.02.17 (21:29)
    • 수정 2017.02.18 (01:50)
    인터넷 뉴스
어제(17일) 저녁 7시 8분 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의 한 플라스틱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차 20여 대와 소방인력 190명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여 3시간여 만인 어젯밤 10시 14분쯤 완진을 한 뒤 잔불 정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화재 초기 직원 1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공장 9개 동 가운데 6천700여㎡ 규모의 건물 1개 동과 제품 일부가 탔다.

특히 화염이 거센 데다 안에 있던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내뿜는 독성가스 때문에 소방대원들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