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판사라고 믿었던 그녀 알고보니…
지난 2015년 1월 중순 전남 여수시의 모 커피숍. A(56·여)씨는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B(55·여)씨를 만났다. A 씨는 B 씨에게 자신을 18년간 판사로 근무했고...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새옷만 보면”…‘옷 집착남’의 도벽
부산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에서 재고가 자꾸 없어지는 점을 알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폐쇄회로(CCTV)를 돌려봤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