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천 명이 속았다!…‘짝퉁’ 운동화 주의보
"요즘 같은 시대에 '짝퉁'에 속을 줄이야..."김 모(44) 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기자에게 설마 자신이 '짝퉁'...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