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이 시각…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날개를 편 수리부엉이, 양 끝 길이가 2m에 이릅니다. 독특한 깃털 구조를 갖춰 날 때 소리가 거의 없습니다. 어둠 속에서 소리 없이 접근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 법원, 여자친구에게 ‘불산’ 뿌려 살해한 50대 중형 선고
    • 입력 2017.02.17 (21:29)
    인터넷 뉴스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불산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양섭)는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모(52)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헤어지자는 피해자를 '죽이겠다'고 협박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불산까지 미리 준비해 범행한 것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1월, 연인이었던 A(44) 씨가 일하는 서울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 씨에게 불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