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사탕이야? 마약이야? 마약 밀수입·투약 천태만상
과자인줄 알았지? 마약 사탕·초콜릿· 와인까지 밀수입동그랗고 하얀 초콜릿. 보기만 해도 말랑말랑한...
[특파원리포트]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못말리는 日각료들…망언·막말 퍼레이드
장관답지 않은 직설적 언행으로 불편하게 하더니 결국 큰 사고를 쳤다. 일본의 우익 보수 정치인 '이마무라' 부흥상이 잇단 막말끝에 사실상 경질됐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 씨 측근들 언론보도 시작 때쯤 긴밀히 대응 ISSUE
입력 2017.02.17 (21:31)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 씨 측근들 언론보도 시작 때쯤 긴밀히 대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가 입수한 고영태 씨와 측근들의 녹음 파일, 분석합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게 됐는지, 또 언론에 보도되기 직전 고 씨 측근들은 어떻게 움직였는지 전후 사정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오현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공개된 CCTV 영상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옷을 만드는 의상실을 찍은 이 영상에는 최순실 씨가 의상 제작에 관여하고,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시중을 드는 모습이 나옵니다.

이 영상을 언론에 제공한 사람은 고영태 씨.

2014년 최순실 씨와 사이가 틀어진 고 씨는 측근 김수현 씨와 함께 CCTV 영상 등 최 씨 관련 자료를 한 언론사 기자에게 제보했습니다.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2014년 10월 쯤 고 씨가 시켜 의상실에 CCTV를 설치했고, 고씨가 최순실 씨를 가만 안둔다면서 자료를 넘겼다고 진술했습니다.

<녹취> 김수현(2016년 7월 4일) : "그 때 영태형이 소장(최순실)을 죽이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다 준거예요."

고 씨가 넘긴 자료를 바탕으로 보도가 시작된 건 지난해 7월 초.

제보 1년 반이 넘은 상황에서 해당 기자가 보도를 하자 고 씨 측근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입니다.

당시 고영태 씨와 최순실 씨의 사이가 다시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녹취> 류상영 : "시나리오 안에 우리 쪽이 얼만큼 노출돼 있을 것 같아? 너(김수현)는 직접 인터뷰 따려는 거고."

고 씨 측근은 기자와 접촉해 언론 보도 방향을 파악해보기도 합니다.

<녹취> 김수현 : "(000 기자) 얘길 들어보면 차 감독, 김종, 순실이에요. 순서가. 차 감독은 이미 수면에 나온 게 너무 많으니까 잡아서 하면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

고 씨 측근들은 언론 보도가 박근혜 대통령 세력을 견제하려고 나온 것이라는 추측도 합니다.

<녹취> 김수현 : "완전히 친박연대를 죽여버리면 다음 대권주자는 비박이 될거 아니에요. 거기서 이제 받는다는 거죠."

보도가 눈 앞에 온 순간까지 자신들의 이익을 챙길 방법을 논의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녹취> 류상영 : "우리 일거리 만드는거는 계속 진행을 하자고 하고..."

<녹취> 김수현 : "해외에서 하는 사업에 대한 사업권을 받아가지고. 해외를 누가 알아요, 누가 신경 써요, 그냥 하는거지."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고 씨 측근들 언론보도 시작 때쯤 긴밀히 대응
    • 입력 2017.02.17 (21:31)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고 씨 측근들 언론보도 시작 때쯤 긴밀히 대응
<앵커 멘트>

KBS가 입수한 고영태 씨와 측근들의 녹음 파일, 분석합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게 됐는지, 또 언론에 보도되기 직전 고 씨 측근들은 어떻게 움직였는지 전후 사정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오현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공개된 CCTV 영상입니다.

박근혜 대통령 옷을 만드는 의상실을 찍은 이 영상에는 최순실 씨가 의상 제작에 관여하고,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시중을 드는 모습이 나옵니다.

이 영상을 언론에 제공한 사람은 고영태 씨.

2014년 최순실 씨와 사이가 틀어진 고 씨는 측근 김수현 씨와 함께 CCTV 영상 등 최 씨 관련 자료를 한 언론사 기자에게 제보했습니다.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2014년 10월 쯤 고 씨가 시켜 의상실에 CCTV를 설치했고, 고씨가 최순실 씨를 가만 안둔다면서 자료를 넘겼다고 진술했습니다.

<녹취> 김수현(2016년 7월 4일) : "그 때 영태형이 소장(최순실)을 죽이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다 준거예요."

고 씨가 넘긴 자료를 바탕으로 보도가 시작된 건 지난해 7월 초.

제보 1년 반이 넘은 상황에서 해당 기자가 보도를 하자 고 씨 측근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입니다.

당시 고영태 씨와 최순실 씨의 사이가 다시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녹취> 류상영 : "시나리오 안에 우리 쪽이 얼만큼 노출돼 있을 것 같아? 너(김수현)는 직접 인터뷰 따려는 거고."

고 씨 측근은 기자와 접촉해 언론 보도 방향을 파악해보기도 합니다.

<녹취> 김수현 : "(000 기자) 얘길 들어보면 차 감독, 김종, 순실이에요. 순서가. 차 감독은 이미 수면에 나온 게 너무 많으니까 잡아서 하면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

고 씨 측근들은 언론 보도가 박근혜 대통령 세력을 견제하려고 나온 것이라는 추측도 합니다.

<녹취> 김수현 : "완전히 친박연대를 죽여버리면 다음 대권주자는 비박이 될거 아니에요. 거기서 이제 받는다는 거죠."

보도가 눈 앞에 온 순간까지 자신들의 이익을 챙길 방법을 논의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녹취> 류상영 : "우리 일거리 만드는거는 계속 진행을 하자고 하고..."

<녹취> 김수현 : "해외에서 하는 사업에 대한 사업권을 받아가지고. 해외를 누가 알아요, 누가 신경 써요, 그냥 하는거지."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