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방탄차까지 지급…피습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
방탄차까지 지급…피습 소식에 애타는 가족들
"많이 놀라셨죠.. 우선 가족분들과 현지로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과테말라에서 봉제공장을...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진 할머니…“대형 참사 날 뻔”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진 할머니…“대형 참사 날 뻔”
중국에서 한 할머니가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항공 엔진에 동전을 던지는 바람에 자칫 대형 항공 사고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녹음파일 속 고씨 측근 ‘이권 개입’ 부인 ISSUE
입력 2017.02.17 (21:33)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녹음파일 속 고씨 측근 ‘이권 개입’ 부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녹음파일을 듣다 보면 미르, K 스포츠 재단 실무진 말고도 고영태 씨 측근들이 여러 명 등장하죠.

이 가운데 한 명을 KBS가 직접 만났습니다.

이들이 이권 개입을 모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영태 씨 측근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의 녹취록 29건 가운데 회의 내용을 녹음한 건 모두 6건.

지난 2015년 1월부터 7월까지 녹음된 회의에는 고영태 씨와 김수현 씨, 또 다른 여성 이모 씨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최철 씨가 자주 등장합니다.

김수현 씨와 이 씨는 지난 2008년 국회의원 선거 캠프에서 함께 일했는데, 당시 후보자가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 사건의 첫 제보를 받은 한 언론사 기자입니다.

이 씨는 지난 2014년 4월 김수현 씨를 고영태 씨에게 소개했고, 이 때부터 두 사람이 최순실 씨를 도와 일을 하게 됩니다.

이 씨 추천으로 정책보좌관이 된 최철 씨도 같은 해 12월 이 씨 소개로 고영태 씨를 알게 됐고 이듬해 초부터 함께 모임을 열었습니다.

최 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의혹이 제기된 이권 개입 시도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인터뷰> 최철(전 문체부 장관 보좌관) : "정부예산을 착복한다든지 불공정한 행위를 통해서 뭔가를 얻겠다는 의도가 아닌… 사석에서 그냥 나눴던 얘기입니다."

또 폭로를 위해 김 씨가 회의와 통화를 녹음했다는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특별검사팀은 수사기간이 연장되면 고영태 씨 관련 녹음파일에 대해서도 조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녹음파일 속 고씨 측근 ‘이권 개입’ 부인
    • 입력 2017.02.17 (21:33)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녹음파일 속 고씨 측근 ‘이권 개입’ 부인
<앵커 멘트>

녹음파일을 듣다 보면 미르, K 스포츠 재단 실무진 말고도 고영태 씨 측근들이 여러 명 등장하죠.

이 가운데 한 명을 KBS가 직접 만났습니다.

이들이 이권 개입을 모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영태 씨 측근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의 녹취록 29건 가운데 회의 내용을 녹음한 건 모두 6건.

지난 2015년 1월부터 7월까지 녹음된 회의에는 고영태 씨와 김수현 씨, 또 다른 여성 이모 씨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최철 씨가 자주 등장합니다.

김수현 씨와 이 씨는 지난 2008년 국회의원 선거 캠프에서 함께 일했는데, 당시 후보자가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 사건의 첫 제보를 받은 한 언론사 기자입니다.

이 씨는 지난 2014년 4월 김수현 씨를 고영태 씨에게 소개했고, 이 때부터 두 사람이 최순실 씨를 도와 일을 하게 됩니다.

이 씨 추천으로 정책보좌관이 된 최철 씨도 같은 해 12월 이 씨 소개로 고영태 씨를 알게 됐고 이듬해 초부터 함께 모임을 열었습니다.

최 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의혹이 제기된 이권 개입 시도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인터뷰> 최철(전 문체부 장관 보좌관) : "정부예산을 착복한다든지 불공정한 행위를 통해서 뭔가를 얻겠다는 의도가 아닌… 사석에서 그냥 나눴던 얘기입니다."

또 폭로를 위해 김 씨가 회의와 통화를 녹음했다는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특별검사팀은 수사기간이 연장되면 고영태 씨 관련 녹음파일에 대해서도 조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