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불법 中어선 70여척 극렬 저항…M60 900발 발포
입력 2017.02.17 (21:35)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불법 中어선 70여척 극렬 저항…M60 900발 발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우내 잠잠하다 싶던 중국어선들의 불법조업이 다시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어젯밤(16일)에는 중국어선 70여 척이 떼를 지어 우리측 단속에 극렬히 저항하면서 해경이 올 들어 처음으로 공용화기를 발포했습니다.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이세중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젯밤(16일) 전남 가거도 남서쪽 74km 해상, 우리 해역을 침범한 중국어선이 해경 단속반을 보자 부리나케 달아납니다,

<녹취> "중국 어선 정선 명령 계속 실시하고 있으나 계속 도주 중임."

한 시간여의 추격전 끝에 어선 한 척을 나포하자, 근처에 있던 중국어선 70여 척이 해경 경비함 쪽으로 물려옵니다.

경비함을 에워싸고, 아슬아슬하게 앞을 지나가는 위협도 서슴지 않습니다.

<녹취> "중국어선 선수에서 계속 진로방해 중임."

극렬한 저항이 계속되던 밤 11시 15분, 결국, M60 기관총이 불을 뿜습니다.

<녹취> "조준완료! 쏘기 시작!"

30분 새 기관총 900발을 쏟아붓자 중국어선들은 황급히 도주했습니다.

불법 중국어선을 상대로 한 올해 첫 공용화기 사용입니다.

<인터뷰> 김충관(해경 기동전단 3015함 함장) : "공무집행을 방해해 공용화기를 이용 불법행위를 무력화하고, 우리 해역 바깥으로 모두 몰아냈습니다."

오늘(17일) 낮 목포로 압송된 중국어선.

검문검색을 방해하기 위해 굵은 쇠창살과 철망을 곳곳에 심어놨습니다.

<인터뷰> 중국 선원 : "((단속을)방해하기 위해 설치한 게 맞나요?) 그렇습니다."

올 들어 불법조업을 하다 우리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은 벌써 10척.

해경은 봄철 꽃게잡이 성어기를 앞두고, 다음 달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출범시켜 강력 대응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불법 中어선 70여척 극렬 저항…M60 900발 발포
    • 입력 2017.02.17 (21:35)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불법 中어선 70여척 극렬 저항…M60 900발 발포
<앵커 멘트>

겨우내 잠잠하다 싶던 중국어선들의 불법조업이 다시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어젯밤(16일)에는 중국어선 70여 척이 떼를 지어 우리측 단속에 극렬히 저항하면서 해경이 올 들어 처음으로 공용화기를 발포했습니다.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이세중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어젯밤(16일) 전남 가거도 남서쪽 74km 해상, 우리 해역을 침범한 중국어선이 해경 단속반을 보자 부리나케 달아납니다,

<녹취> "중국 어선 정선 명령 계속 실시하고 있으나 계속 도주 중임."

한 시간여의 추격전 끝에 어선 한 척을 나포하자, 근처에 있던 중국어선 70여 척이 해경 경비함 쪽으로 물려옵니다.

경비함을 에워싸고, 아슬아슬하게 앞을 지나가는 위협도 서슴지 않습니다.

<녹취> "중국어선 선수에서 계속 진로방해 중임."

극렬한 저항이 계속되던 밤 11시 15분, 결국, M60 기관총이 불을 뿜습니다.

<녹취> "조준완료! 쏘기 시작!"

30분 새 기관총 900발을 쏟아붓자 중국어선들은 황급히 도주했습니다.

불법 중국어선을 상대로 한 올해 첫 공용화기 사용입니다.

<인터뷰> 김충관(해경 기동전단 3015함 함장) : "공무집행을 방해해 공용화기를 이용 불법행위를 무력화하고, 우리 해역 바깥으로 모두 몰아냈습니다."

오늘(17일) 낮 목포로 압송된 중국어선.

검문검색을 방해하기 위해 굵은 쇠창살과 철망을 곳곳에 심어놨습니다.

<인터뷰> 중국 선원 : "((단속을)방해하기 위해 설치한 게 맞나요?) 그렇습니다."

올 들어 불법조업을 하다 우리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은 벌써 10척.

해경은 봄철 꽃게잡이 성어기를 앞두고, 다음 달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출범시켜 강력 대응에 나설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