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공익제보했다가 재임용 거부 잇따라
입력 2017.02.17 (21:35) | 수정 2017.02.17 (22:03)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공익제보했다가 재임용 거부 잇따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의 한 대학교수가 학생 성적 조작 문제를 제기했다가 재임용이 거부당했습니다.

이렇게 사립학교에서 내부고발을 했다가 피해를 입는 사례가 많은데 법으로 보호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앵커 멘트>

경기도의 한 사립대학 이 모 교수는 학과장의 학생 성적 조작 의혹을 학교 측에 고발했습니다.

해당 학과장은 범죄 혐의가 드러나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학교는 이 교수를 전공이 아닌 학과로 발령내고 지도 학생도 배정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취업지원 점수와 기여도 점수를 낮게 받은 이 교수는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습니다.

<인터뷰> 이OO(재임용 탈락 교수) : "제대로 평가받을 기회를 주지도 않고 그냥 점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탈락이라고 했기 때문에 제가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이 교수가 재임용되려는 노력을 게을리 했기 때문이라며 절차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대학교 관계자 : "업적 평가든지 이런 걸 다 보고 한 거지 임의대로 그런 건 전혀 없다고 판단이 됩니다."

다른 대학교의 손 모 교수 역시 학교 비리 의혹을 폭로했다가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습니다.

재임용 거부가 부당하다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냈지만 이후 학교 측의 재심사에서 다시 탈락했습니다.

<인터뷰> 손OO(재임용 탈락 교수) : "말이 안 되는 상황이죠. 매우 부조리한 상황을 혼자 겪고 있는 거라고 보시면 돼요."

이렇게 사립학교 구성원이 내부고발을 했다가 오히려 피해를 보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사립학교에서의 내부 고발은 법으로 보호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내부고발자 10명 중에 6명은 파면이나 해임 등 불이익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공익제보했다가 재임용 거부 잇따라
    • 입력 2017.02.17 (21:35)
    • 수정 2017.02.17 (22:03)
    뉴스9(경인)
공익제보했다가 재임용 거부 잇따라
<앵커 멘트>

경기도의 한 대학교수가 학생 성적 조작 문제를 제기했다가 재임용이 거부당했습니다.

이렇게 사립학교에서 내부고발을 했다가 피해를 입는 사례가 많은데 법으로 보호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앵커 멘트>

경기도의 한 사립대학 이 모 교수는 학과장의 학생 성적 조작 의혹을 학교 측에 고발했습니다.

해당 학과장은 범죄 혐의가 드러나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학교는 이 교수를 전공이 아닌 학과로 발령내고 지도 학생도 배정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취업지원 점수와 기여도 점수를 낮게 받은 이 교수는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습니다.

<인터뷰> 이OO(재임용 탈락 교수) : "제대로 평가받을 기회를 주지도 않고 그냥 점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탈락이라고 했기 때문에 제가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이 교수가 재임용되려는 노력을 게을리 했기 때문이라며 절차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대학교 관계자 : "업적 평가든지 이런 걸 다 보고 한 거지 임의대로 그런 건 전혀 없다고 판단이 됩니다."

다른 대학교의 손 모 교수 역시 학교 비리 의혹을 폭로했다가 재임용 심사에서 탈락했습니다.

재임용 거부가 부당하다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냈지만 이후 학교 측의 재심사에서 다시 탈락했습니다.

<인터뷰> 손OO(재임용 탈락 교수) : "말이 안 되는 상황이죠. 매우 부조리한 상황을 혼자 겪고 있는 거라고 보시면 돼요."

이렇게 사립학교 구성원이 내부고발을 했다가 오히려 피해를 보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사립학교에서의 내부 고발은 법으로 보호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내부고발자 10명 중에 6명은 파면이나 해임 등 불이익을 받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