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기 구울 때 ‘후추’는 먹기 직전에!
입력 2017.02.17 (21:42)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기 구울 때 ‘후추’는 먹기 직전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기 구울 때 후추를 뿌리면 발암물질이 나온다, 이런 설이 돌았는데 진짜일까요?

후추를 언제 뿌리느냐 그러니까 '타이밍'에 달렸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알려 드립니다.

<리포트>

프라이팬에 삼겹살을 올려놓고 그 위에 후추를 뿌립니다.

고기의 비릿한 냄새를 없애고 풍미를 높이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김영은(서울시 영등포구) : "(고기를) 굽거나 요리할 때 후추를 뿌리게 되면 잡냄새나 누린내도 없어지고 맛도 훨씬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고기에 후추를 먼저 뿌리고 조리를 하면, '아크릴아마이드'라는 유해물질이 발생합니다.

조리법에 따른 후추의 아크릴아마이드 함량을 실험한 결과, 프라이팬에 후추를 넣고 볶으면 '아크릴아마이드'가 4배, 오븐에 구웠을 땐 37배까지 증가했습니다.

때문에 후추를 넣을 때는 고기를 다 구운 뒤에, 먹기 직전에 뿌려야 안전합니다.

<인터뷰> 이계호(충남대 화학과 명예교수) : "(우리) 잘못된 습관 중에 하나가 미리 후춧가루를 뿌려서 고기를 굽는단 말이죠. 외국 사람들은 고기 먹을 때 보면 접시에 고기를 담아놓고 난 다음에 후춧가루를 뿌려서 주지 않습니까?"

뇌 신경에 영향을 줘 심할 경우 사지 마비 등을 유발하는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을 고온으로 가열할 때도 배출됩니다.

때문에, 감자 등을 튀길 때는 160도 이하의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고, 식빵을 구울 때는 너무 태우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고기 구울 때 ‘후추’는 먹기 직전에!
    • 입력 2017.02.17 (21:42)
    • 수정 2017.02.17 (21:56)
    뉴스 9
고기 구울 때 ‘후추’는 먹기 직전에!
<앵커 멘트>

고기 구울 때 후추를 뿌리면 발암물질이 나온다, 이런 설이 돌았는데 진짜일까요?

후추를 언제 뿌리느냐 그러니까 '타이밍'에 달렸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알려 드립니다.

<리포트>

프라이팬에 삼겹살을 올려놓고 그 위에 후추를 뿌립니다.

고기의 비릿한 냄새를 없애고 풍미를 높이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김영은(서울시 영등포구) : "(고기를) 굽거나 요리할 때 후추를 뿌리게 되면 잡냄새나 누린내도 없어지고 맛도 훨씬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고기에 후추를 먼저 뿌리고 조리를 하면, '아크릴아마이드'라는 유해물질이 발생합니다.

조리법에 따른 후추의 아크릴아마이드 함량을 실험한 결과, 프라이팬에 후추를 넣고 볶으면 '아크릴아마이드'가 4배, 오븐에 구웠을 땐 37배까지 증가했습니다.

때문에 후추를 넣을 때는 고기를 다 구운 뒤에, 먹기 직전에 뿌려야 안전합니다.

<인터뷰> 이계호(충남대 화학과 명예교수) : "(우리) 잘못된 습관 중에 하나가 미리 후춧가루를 뿌려서 고기를 굽는단 말이죠. 외국 사람들은 고기 먹을 때 보면 접시에 고기를 담아놓고 난 다음에 후춧가루를 뿌려서 주지 않습니까?"

뇌 신경에 영향을 줘 심할 경우 사지 마비 등을 유발하는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을 고온으로 가열할 때도 배출됩니다.

때문에, 감자 등을 튀길 때는 160도 이하의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고, 식빵을 구울 때는 너무 태우지 않는 게 중요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