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TV가 최고 미디어 매체”…점유율 70.8%
입력 2017.02.17 (21:45) | 수정 2017.02.17 (22: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TV가 최고 미디어 매체”…점유율 70.8%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TV가 70퍼센트 넘는 매체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보급률이 무섭게 성장해도 '원조'미디어 위상은 굳건한 셈인데 이유가 무엇일까요.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TV가 이 땅에 첫 전파를 내보낸 건 1961년.

TV는 대한민국 현대사와 그 궤를 같이했습니다.

1970~80년대 경제 발전기와 암울했던 시기를 거쳐 90년대에는 대중문화의 황금기를 이끌었습니다.

21세기 들어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첨단 디지털 기기의 보급이 늘면서 그 영향력은 줄어든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TV는 여전히 가장 매력적입니다.

<인터뷰> 박재홍(서울시 마포구) : "가족이 함께 앉아서 같이 웃으면서 이야기 할 수 있고 스토리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도 할 수 있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조사 결과, 가정에서 주로 이용하는 매체로 TV를 꼽은 비율이 70%를 넘어 가장 높았습니다.

2010년 같은 조사 때보다 TV 이용 비율은 4%포인트 늘었고, 컴퓨터와 신문 등 종이매체는 거의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디지털 전송 방식과 새로운 제작 기법 등으로 진화를 거듭한 덕분으로 보입니다.

<녹취> 손영준(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 "텔레비전 매체가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봅니다."

지난 반세기 넘게 우리 삶의 큰 부분을 차지했던 TV.

이제는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고품격 UHD 초고화질 방송으로 우리의 눈과 귀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TV가 최고 미디어 매체”…점유율 70.8%
    • 입력 2017.02.17 (21:45)
    • 수정 2017.02.17 (22:13)
    뉴스 9
“TV가 최고 미디어 매체”…점유율 70.8%
<앵커 멘트>

TV가 70퍼센트 넘는 매체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보급률이 무섭게 성장해도 '원조'미디어 위상은 굳건한 셈인데 이유가 무엇일까요.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TV가 이 땅에 첫 전파를 내보낸 건 1961년.

TV는 대한민국 현대사와 그 궤를 같이했습니다.

1970~80년대 경제 발전기와 암울했던 시기를 거쳐 90년대에는 대중문화의 황금기를 이끌었습니다.

21세기 들어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첨단 디지털 기기의 보급이 늘면서 그 영향력은 줄어든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TV는 여전히 가장 매력적입니다.

<인터뷰> 박재홍(서울시 마포구) : "가족이 함께 앉아서 같이 웃으면서 이야기 할 수 있고 스토리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도 할 수 있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조사 결과, 가정에서 주로 이용하는 매체로 TV를 꼽은 비율이 70%를 넘어 가장 높았습니다.

2010년 같은 조사 때보다 TV 이용 비율은 4%포인트 늘었고, 컴퓨터와 신문 등 종이매체는 거의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디지털 전송 방식과 새로운 제작 기법 등으로 진화를 거듭한 덕분으로 보입니다.

<녹취> 손영준(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 "텔레비전 매체가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봅니다."

지난 반세기 넘게 우리 삶의 큰 부분을 차지했던 TV.

이제는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고품격 UHD 초고화질 방송으로 우리의 눈과 귀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