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즐라탄 해트트릭’ 맨유, 유로파 16강행 청신호
입력 2017.02.17 (21:54) | 수정 2017.02.17 (22: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즐라탄 해트트릭’ 맨유, 유로파 16강행 청신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브라히모비치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유로파리그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15분, 해트트릭의 시작부터 행운이 따랐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의 낮게 깔리는 프리킥이 생테티엔 수비를 맞고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후반 30분, 골키퍼가 놓친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넣어 추가골을 뽑아냈습니다.

후반 43분에는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까지 성공시켜 마침내 해트트릭을 완성했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10점 만점의 평점이 보여주듯 완벽에 가까운 활약으로 맨유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맨유에 이브라히모비치가 있다면 AS로마에서는 제코가 빛났습니다.

제코는 후반 20여 분 사이에 세 골을 몰아넣으며 비야레알전 4대 0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토트넘은 비교적 약체로 꼽히는 겐트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교체 투입됐지만 1대 0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피오렌티나의 베르나데스키는 골문 구석을 노린 강력한 프리킥 골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안도라의 설산을 스키로 내려오는 대담한 묘기가 보는 이들조차 아찔하게 만듭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즐라탄 해트트릭’ 맨유, 유로파 16강행 청신호
    • 입력 2017.02.17 (21:54)
    • 수정 2017.02.17 (22:07)
    뉴스 9
‘즐라탄 해트트릭’ 맨유, 유로파 16강행 청신호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브라히모비치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유로파리그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15분, 해트트릭의 시작부터 행운이 따랐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의 낮게 깔리는 프리킥이 생테티엔 수비를 맞고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후반 30분, 골키퍼가 놓친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넣어 추가골을 뽑아냈습니다.

후반 43분에는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까지 성공시켜 마침내 해트트릭을 완성했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10점 만점의 평점이 보여주듯 완벽에 가까운 활약으로 맨유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맨유에 이브라히모비치가 있다면 AS로마에서는 제코가 빛났습니다.

제코는 후반 20여 분 사이에 세 골을 몰아넣으며 비야레알전 4대 0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토트넘은 비교적 약체로 꼽히는 겐트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교체 투입됐지만 1대 0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피오렌티나의 베르나데스키는 골문 구석을 노린 강력한 프리킥 골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안도라의 설산을 스키로 내려오는 대담한 묘기가 보는 이들조차 아찔하게 만듭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