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고현장] “네 아이를 납치했어”…실제 ‘그놈 목소리’ 공개
금융감독원이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범의 목소리...
‘무서운 10대’, 이쯤 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폭…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
학교폭력이 갈수록 흉포화하는 가운데 지난달 대전의 한중학교에서는 중학생들이 친구의 손과 발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안종범 수첩, 영장 발부 결정적 역할”
입력 2017.02.17 (23:02) | 수정 2017.02.17 (23:43)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안종범 수첩, 영장 발부 결정적 역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에는 특검이 추가로 확보한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이 결정적인 증거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공정위를 상대로 추가 보강 수사를 진행한 것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검은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뇌물공여 혐의를 입증할 물증 확보에 주력했습니다.

특검은 보강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안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인 김 모 행정관으로부터 수첩 39권을 제출받습니다.

이 수첩엔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업무 기록이 담겼는데, 특히 박근혜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지난해 2월 3차 독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안종범 수첩에 있던 자료가 상당히 중요 자료중 일부였다는 거 말씀드려."

안 전 수석 측은 "제출 과정에 위법성이 있다"며 반발했지만, 특검은 "안 전 수석이 증거 제출에 동의했다"며 반박했습니다.

특검은 또 뇌물공여 혐의의 대가성을 입증하면서 삼성 합병이 핵심이었던 지난 번과 달리, 순환출자 문제 해소에 공정위가 특혜를 준 정황에 주목했습니다.

삼성 합병 이후 삼성 SDI가 처분해야 할 주식 수를 줄인 시점이 최순실 씨 일가에 지원이 이뤄진 후라 뇌물죄 구성의 선후관계가 맞았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안종범 수첩, 영장 발부 결정적 역할”
    • 입력 2017.02.17 (23:02)
    • 수정 2017.02.17 (23:43)
    뉴스라인
“안종범 수첩, 영장 발부 결정적 역할”
<앵커 멘트>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에는 특검이 추가로 확보한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이 결정적인 증거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공정위를 상대로 추가 보강 수사를 진행한 것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검은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뇌물공여 혐의를 입증할 물증 확보에 주력했습니다.

특검은 보강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안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인 김 모 행정관으로부터 수첩 39권을 제출받습니다.

이 수첩엔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업무 기록이 담겼는데, 특히 박근혜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지난해 2월 3차 독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이규철(특검보) : "안종범 수첩에 있던 자료가 상당히 중요 자료중 일부였다는 거 말씀드려."

안 전 수석 측은 "제출 과정에 위법성이 있다"며 반발했지만, 특검은 "안 전 수석이 증거 제출에 동의했다"며 반박했습니다.

특검은 또 뇌물공여 혐의의 대가성을 입증하면서 삼성 합병이 핵심이었던 지난 번과 달리, 순환출자 문제 해소에 공정위가 특혜를 준 정황에 주목했습니다.

삼성 합병 이후 삼성 SDI가 처분해야 할 주식 수를 줄인 시점이 최순실 씨 일가에 지원이 이뤄진 후라 뇌물죄 구성의 선후관계가 맞았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