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마와 싸워 기적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절대 포기마세요”
입력 2017.02.22 (21:45) 수정 2017.02.2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병마와 싸워 기적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절대 포기마세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지가 마비돼 숨쉬기 조차 힘든 몸을 이끌고 당당히 대학 문을 두드린 젊은이들이 있습니다.

죽음의 문턱을 넘나든 고통도 이들의 학구열을 꺾진 못했는데요,

병마와 싸우며 기적을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을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태어나면서부터 근육병을 앓아 사지가 마비된 21살 오성환 군.

숨쉬기조차 불편해 하루 서너 시간씩 인공호흡기에 의지해야 합니다.

그나마 움직일 수 있는 엄지와 검지만으로 마우스를 조작해 인터넷 방송을 청강합니다.

<인터뷰> 오성환(대학합격/근육병환자) : "쓰는 게 불편하다 보니까 저는 눈으로 공부를 주로 했고 이제 머릿속에 저장하는 식으로 공부했는데…."

이렇게 포기하지 않는 덕분에 오 군은 올해 수능시험에서 전 영역 1등급을 차지했고, 당당히 명문 사립대에 합격했습니다.

<인터뷰> 오성환(대학합격/근육병 환자) : "열심히 하자라는 말을 꼭 드리고 싶어요. 지칠 때도 있고, 굳이 해야 하나 싶을 때도 있겠지만, 그것이 결실을 이뤘을 때 가장 보람찬 거니까…."

오 군과 같은 근육병 환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병마와 싸워가며 학업을 계속한 끝에 대학 입학과 졸업을 이룬 환우 6명을 축하해주는 자리입니다.

<인터뷰> 이준호(대학 합격/근육병 환자) : "하고 싶은 과를 가서 기분이 좋았어요.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이 행복감이 더 높다고…."

몸조차 가누지 못하는 중증장애의 어려움을 딛고 기적을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 이들이 한결같이 강조한 건 주변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포기하지 않는 의지였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병마와 싸워 기적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절대 포기마세요”
    • 입력 2017.02.22 (21:45)
    • 수정 2017.02.22 (22:02)
    뉴스 9
병마와 싸워 기적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절대 포기마세요”
<앵커 멘트>

사지가 마비돼 숨쉬기 조차 힘든 몸을 이끌고 당당히 대학 문을 두드린 젊은이들이 있습니다.

죽음의 문턱을 넘나든 고통도 이들의 학구열을 꺾진 못했는데요,

병마와 싸우며 기적을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을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태어나면서부터 근육병을 앓아 사지가 마비된 21살 오성환 군.

숨쉬기조차 불편해 하루 서너 시간씩 인공호흡기에 의지해야 합니다.

그나마 움직일 수 있는 엄지와 검지만으로 마우스를 조작해 인터넷 방송을 청강합니다.

<인터뷰> 오성환(대학합격/근육병환자) : "쓰는 게 불편하다 보니까 저는 눈으로 공부를 주로 했고 이제 머릿속에 저장하는 식으로 공부했는데…."

이렇게 포기하지 않는 덕분에 오 군은 올해 수능시험에서 전 영역 1등급을 차지했고, 당당히 명문 사립대에 합격했습니다.

<인터뷰> 오성환(대학합격/근육병 환자) : "열심히 하자라는 말을 꼭 드리고 싶어요. 지칠 때도 있고, 굳이 해야 하나 싶을 때도 있겠지만, 그것이 결실을 이뤘을 때 가장 보람찬 거니까…."

오 군과 같은 근육병 환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병마와 싸워가며 학업을 계속한 끝에 대학 입학과 졸업을 이룬 환우 6명을 축하해주는 자리입니다.

<인터뷰> 이준호(대학 합격/근육병 환자) : "하고 싶은 과를 가서 기분이 좋았어요.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이 행복감이 더 높다고…."

몸조차 가누지 못하는 중증장애의 어려움을 딛고 기적을 일궈낸 한국의 호킹들, 이들이 한결같이 강조한 건 주변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포기하지 않는 의지였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