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동 수산물 ‘물코팅’…소비자 기만
입력 2017.02.28 (23:21) 수정 2017.02.28 (23:5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냉동 수산물 ‘물코팅’…소비자 기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음식 재료를 좀 넉넉하다 싶게 샀는데 정작 먹을 게 별로 없었던 경험 아마 한두 번씩 있으실 텐데요, 새우나 오징어 등 냉동 수산물의 무게를 부풀려 팔아온 업자들이 당국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른바 물코팅을 악용한 건데, 어떤 수법인지, 박광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식약처 단속반이 마트에 들이닥쳐 냉동수산물을 수거합니다.

냉동오징어 포장지에 표시된 중량은 700그램, 하지만 녹인 뒤 다시 무게를 재봤더니 669그램에 불과합니다.

한 업체의 냉동새우살은 200그램으로 표시돼있지만 해동 뒤 중량이 110그램으로 절반 수준에 그쳤고, 650그램짜리 해물모듬도 497그램에 불과했습니다.

흔히 신선도 유지를 위해 수산물에 얼음막을 입히는 이른바 물코팅을 하는데, 업자들이 이를 악용해 무게를 부풀린 겁니다.

<녹취> 하문철(식약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 사무관) : "과다하게 얼음막으로 이렇게 덮여서 생산하고 유통할 경우에는 그 자체가 소비자를 기만하기 위한 그런 증량 목적이……"

냉동 수산물의 중량 부풀리기는 어떤 식으로 이뤄질까?

취재팀은 냉동새우살 5백 그램을 얼음물에 잠깐 담근 뒤 다시 무게를 재봤습니다.

새우살 양은 그대론데, 순식간에 중량이 100그램가량 늘어납니다.

<녹취> 수산물 수입업자 : "물코팅 새우들이 정말 많이 있어요. 시중에는.. 검사한 물건을 따로 갖고 와서 통관은 하고, 유통은 저걸로 하고.."

이런 눈속임을 하다 적발된 수산물 판매업체는 20여 곳, 해동 전후의 중량 차이가 20%를 넘는 제품도 6개나 됐습니다.

식약처는 식품의 무게를 속이거나 유통기한을 변조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앞으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한 번만 적발돼도 시장에서 퇴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냉동 수산물 ‘물코팅’…소비자 기만
    • 입력 2017.02.28 (23:21)
    • 수정 2017.02.28 (23:56)
    뉴스라인
냉동 수산물 ‘물코팅’…소비자 기만
<앵커 멘트>

음식 재료를 좀 넉넉하다 싶게 샀는데 정작 먹을 게 별로 없었던 경험 아마 한두 번씩 있으실 텐데요, 새우나 오징어 등 냉동 수산물의 무게를 부풀려 팔아온 업자들이 당국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른바 물코팅을 악용한 건데, 어떤 수법인지, 박광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식약처 단속반이 마트에 들이닥쳐 냉동수산물을 수거합니다.

냉동오징어 포장지에 표시된 중량은 700그램, 하지만 녹인 뒤 다시 무게를 재봤더니 669그램에 불과합니다.

한 업체의 냉동새우살은 200그램으로 표시돼있지만 해동 뒤 중량이 110그램으로 절반 수준에 그쳤고, 650그램짜리 해물모듬도 497그램에 불과했습니다.

흔히 신선도 유지를 위해 수산물에 얼음막을 입히는 이른바 물코팅을 하는데, 업자들이 이를 악용해 무게를 부풀린 겁니다.

<녹취> 하문철(식약처 불량식품근절추진단 사무관) : "과다하게 얼음막으로 이렇게 덮여서 생산하고 유통할 경우에는 그 자체가 소비자를 기만하기 위한 그런 증량 목적이……"

냉동 수산물의 중량 부풀리기는 어떤 식으로 이뤄질까?

취재팀은 냉동새우살 5백 그램을 얼음물에 잠깐 담근 뒤 다시 무게를 재봤습니다.

새우살 양은 그대론데, 순식간에 중량이 100그램가량 늘어납니다.

<녹취> 수산물 수입업자 : "물코팅 새우들이 정말 많이 있어요. 시중에는.. 검사한 물건을 따로 갖고 와서 통관은 하고, 유통은 저걸로 하고.."

이런 눈속임을 하다 적발된 수산물 판매업체는 20여 곳, 해동 전후의 중량 차이가 20%를 넘는 제품도 6개나 됐습니다.

식약처는 식품의 무게를 속이거나 유통기한을 변조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앞으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한 번만 적발돼도 시장에서 퇴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