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