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한 정부
정부 발표 못믿는 대한민국…‘에그포비아’ 자초했다
#1. 8월 초유럽이 뒤집어졌다. 네덜란드에서 시작된 '살충제 달걀' 파동은 유럽 대부분 국가로...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한·중수교 25주년 “만만한 시장 아냐…경쟁력 높여야”
1992년 8월24일 우리나라의 이상옥 외무장관과 중국의 첸치천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 수교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