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폭행 파문’ 심석희 응원 봇물…“당신이 최고! 끝까지 힘내요!”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 입력 2017.03.01 (06:50)
    • 수정 2017.03.01 (07:28)
    뉴스광장 1부
농촌마을 ‘암 공포’…원인 몰라 불안
<앵커 멘트>

전북 익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이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환경조사를 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해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익산의 한적한 시골 마을입니다.

지난 5년 동안 이 마을 주민 80여 명 가운데 15명이 암에 걸렸습니다.

10명이 숨졌고 5명은 투병 중입니다.

<인터뷰> 이미은(주민) : "한 집에서 부부가 1년 안에 돌아가신 분도 있고 한 날에 같이 돌아가신 분도 있고 부부가."

주민들은 10여 년 전 인근에 들어선 비료공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철(주민) : "퇴비에서 나오는 그런 안 좋은 뭐 알 수 없는 성분들이 지금 오염시켜 가지고."

익산시의 환경조사에서는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번에는 전라북도가 나섰습니다.

<인터뷰> 박종제(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 "(전화)"지하수 등이 오염됐다고 해서 주변 하천하고 저수지, 지하수에 대해서 중금속 등 인체에 해로운 물질들을"

그러나 원인 규명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10년 동안 주민 40여 명 중 15명이 암으로 숨진 전북 남원의 한 마을에서도 집단 발병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끝내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정계화(내기마을 주민) : "살맛도 안 나고 눈물만 나요. 이렇게 살다 죽어가는 거야. 없는 사람들은."

가족과 이웃이 암으로 쓰러져도 원인조차 모른 채 주민들은 그저 불안감에 떨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