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진상 규명할 것”
입력 2017.03.05 (13:27) 수정 2017.03.05 (15:06) 정치
야권은 5일(오늘)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한 언론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지인인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한 일이라니, 청와대가 국정원을 사주해 헌재의 탄핵심판 동향을 살핀 것이 분명하다"면서 "국정원이 헌재를 사찰했다면 국가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는 망각한 채 정치 중립을 저버리고 대통령의 비밀경찰로 전락한 것이다. 헌법이 정한 삼권분립을 무너뜨리려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정원의 헌재 불법 사찰 의혹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 규명에 즉각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경선 캠프의 박광온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헌재 재판관들을 사찰해 온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 사건"이며 "국정원은 더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이 아니라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민의당은 청와대 개입은 없었는지 배후세력을 철저히 규명하고,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 도입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민주주의와 국민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관련 수사가 진행돼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찾아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원의 헌법재판소 사찰 의혹이 사실인지,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수집한 정보는 무엇이고 대체 누구에게 보고한 것인지 진상규명이 불가피하다"며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오 대변인은 "정보위에서 관련 사안을 우선해서 다루고, 필요하다면 국회 국정조사는 물론 검찰 수사를 통해서라도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BS는 4일(어제) '국가정보원의 4급 간부 A씨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전직 국정원 고위 간부의 말을 빌어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野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진상 규명할 것”
    • 입력 2017-03-05 13:27:10
    • 수정2017-03-05 15:06:07
    정치
야권은 5일(오늘)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불법 사찰했다는 한 언론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지인인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한 일이라니, 청와대가 국정원을 사주해 헌재의 탄핵심판 동향을 살핀 것이 분명하다"면서 "국정원이 헌재를 사찰했다면 국가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는 망각한 채 정치 중립을 저버리고 대통령의 비밀경찰로 전락한 것이다. 헌법이 정한 삼권분립을 무너뜨리려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정원의 헌재 불법 사찰 의혹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 규명에 즉각 착수할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경선 캠프의 박광온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헌재 재판관들을 사찰해 온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 사건"이며 "국정원은 더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이 아니라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민의당은 청와대 개입은 없었는지 배후세력을 철저히 규명하고,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 도입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진상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민주주의와 국민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며 "관련 수사가 진행돼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찾아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국정원의 헌법재판소 사찰 의혹이 사실인지,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수집한 정보는 무엇이고 대체 누구에게 보고한 것인지 진상규명이 불가피하다"며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오 대변인은 "정보위에서 관련 사안을 우선해서 다루고, 필요하다면 국회 국정조사는 물론 검찰 수사를 통해서라도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BS는 4일(어제) '국가정보원의 4급 간부 A씨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전직 국정원 고위 간부의 말을 빌어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