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윤상현 “8일 헌재에 ‘탄핵반대 서명’ 제출”…지도부 난색
입력 2017.03.05 (16:40) 수정 2017.03.05 (16:48) 정치
친박 핵심인사로 당원권 정지 상태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8일 헌법재판소에 탄핵 심판을 기각 또는 각하해달라는 서명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5일(오늘)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3일부터 현역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탄핵 절차가 위법적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돌렸고 1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친박 의원 중심으로 자유한국당이 탄핵 기각이나 각하를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강경 발언도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원외 당협위원장 대토론회에서 김진태 의원 등은 당론 채택을 공개 주장했다.

당원권 정지 상태로 토론회 발언권이 없었던 윤 의원은 KBS 기자를 만나 "탄핵 문제에 확고한 입장이 없다는 것이 더 이상하지 않으냐? 당의 확고한 입장은 '기각'이고 '각하'"라며 당론 채택을 밀어붙일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서명 운동이나 탄원서 제출 역시 정치권이 헌재 판결에 개입한다는 비판을 살 수 있는 만큼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의원들의 개인행동에 대해서는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 윤상현 “8일 헌재에 ‘탄핵반대 서명’ 제출”…지도부 난색
    • 입력 2017-03-05 16:40:40
    • 수정2017-03-05 16:48:01
    정치
친박 핵심인사로 당원권 정지 상태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8일 헌법재판소에 탄핵 심판을 기각 또는 각하해달라는 서명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5일(오늘)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3일부터 현역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탄핵 절차가 위법적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돌렸고 1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친박 의원 중심으로 자유한국당이 탄핵 기각이나 각하를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강경 발언도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원외 당협위원장 대토론회에서 김진태 의원 등은 당론 채택을 공개 주장했다.

당원권 정지 상태로 토론회 발언권이 없었던 윤 의원은 KBS 기자를 만나 "탄핵 문제에 확고한 입장이 없다는 것이 더 이상하지 않으냐? 당의 확고한 입장은 '기각'이고 '각하'"라며 당론 채택을 밀어붙일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서명 운동이나 탄원서 제출 역시 정치권이 헌재 판결에 개입한다는 비판을 살 수 있는 만큼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의원들의 개인행동에 대해서는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