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정우택 “헌재 압박 부적절”…‘탄핵 반대’ 당론채택 거부
입력 2017.03.06 (13:37) 수정 2017.03.06 (13:48)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오늘)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탄핵 심판에 대해 특정 결론을 못 박고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특정 결론을 당론으로 미리 못 박고 해당 당론으로 판결하지 않으면 불복을 시사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 등이 '탄핵 기각 또는 각하'를 당론으로 정하자고 주장했지만,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거부 뜻을 밝힌 것이다.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이 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에게 탄핵 반대 서명을 받는 것 역시 "개인적으로 동의하는 부분도 있지만 당 지도부 차원에서 결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야당을 향해서도 "정권 쟁취에 눈이 어두운 야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는 '탄핵이 기각되면 촛불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거나 기각 시 의원직 총사퇴, 나아가 불복종 운동을 운운하며 헌재를 협박하고 국민 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며 "말로는 헌정질서를 수호한다지만 행동은 반(反) 헌법적 작태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현재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헌정질서와 국민통합"이라며 "탄핵심판에 승복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우택 “헌재 압박 부적절”…‘탄핵 반대’ 당론채택 거부
    • 입력 2017-03-06 13:37:54
    • 수정2017-03-06 13:48:07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오늘)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탄핵 심판에 대해 특정 결론을 못 박고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특정 결론을 당론으로 미리 못 박고 해당 당론으로 판결하지 않으면 불복을 시사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 등이 '탄핵 기각 또는 각하'를 당론으로 정하자고 주장했지만,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거부 뜻을 밝힌 것이다.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이 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에게 탄핵 반대 서명을 받는 것 역시 "개인적으로 동의하는 부분도 있지만 당 지도부 차원에서 결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야당을 향해서도 "정권 쟁취에 눈이 어두운 야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는 '탄핵이 기각되면 촛불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거나 기각 시 의원직 총사퇴, 나아가 불복종 운동을 운운하며 헌재를 협박하고 국민 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며 "말로는 헌정질서를 수호한다지만 행동은 반(反) 헌법적 작태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현재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헌정질서와 국민통합"이라며 "탄핵심판에 승복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