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검찰, 남은 수사 철저히”…與 “피의사실 공표”
입력 2017.03.06 (19:02) 수정 2017.03.06 (19: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특검 수사 결과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야권은 대체로 호평하면서도 검찰이 남은 수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여당은 피의사실 공표라면서 헌법재판소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에 특검 수사 결과가 올바르게 반영되기를 기대한다며 검찰의 철저한 추가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고용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특검이 대통령 측의 방해로 완결하지 못한 과제들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합니다."

특검이 못했던 청와대 압수수색과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추진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당은 특검팀이 최고의 실적을 냈다며, 검찰 역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 비리 등을 엄정하게 수사해 실추된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진영(국민의당 대변인) : "특검팀이 혼연일치하여 국민들의 염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국민을 대신하여 감사드립니다."

바른정당도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한 특검팀의 노고를 치하한다면서 검찰 역시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남은 수사를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혀 새로운 내용이 없었다면서 논란이 예상되는 피의 사실을 명확한 증거 없이 공표했다고 혹평했습니다.

<녹취> 김성원(자유한국당 대변인) :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발표한 것은 헌재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이어지는 검찰 수사는 한 점 의혹 없이 공명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野 “검찰, 남은 수사 철저히”…與 “피의사실 공표”
    • 입력 2017-03-06 19:04:43
    • 수정2017-03-06 19:22:26
    뉴스 7
<앵커 멘트>

특검 수사 결과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야권은 대체로 호평하면서도 검찰이 남은 수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여당은 피의사실 공표라면서 헌법재판소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에 특검 수사 결과가 올바르게 반영되기를 기대한다며 검찰의 철저한 추가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고용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특검이 대통령 측의 방해로 완결하지 못한 과제들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합니다."

특검이 못했던 청와대 압수수색과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추진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당은 특검팀이 최고의 실적을 냈다며, 검찰 역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 비리 등을 엄정하게 수사해 실추된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진영(국민의당 대변인) : "특검팀이 혼연일치하여 국민들의 염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국민을 대신하여 감사드립니다."

바른정당도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한 특검팀의 노고를 치하한다면서 검찰 역시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남은 수사를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혀 새로운 내용이 없었다면서 논란이 예상되는 피의 사실을 명확한 증거 없이 공표했다고 혹평했습니다.

<녹취> 김성원(자유한국당 대변인) :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발표한 것은 헌재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이어지는 검찰 수사는 한 점 의혹 없이 공명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