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입력 2017.03.17 (03:37) | 수정 2017.03.17 (03:38) 인터넷 뉴스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지난해 미국 팝가수 프린스의 사망원인이었던 아편계 진통제 펜타닐(fentanyl)의 제조와 국제 거래 규제가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마약위원회(UN Commission on Narcotic Drugs)는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펜타닐과 유사 물질을 제조하는 데 쓰이는 원료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약효가 최대 50배 강한 아편계 약물(opioid)로 수술 환자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사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 과다투입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작년 4월 전용기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가 끝내 숨진 팝가수 프린스도 검사 결과 스스로 펜타닐을 과다 주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에서는 2013년 펜타닐 과다 투여로 숨진 사망자가 5천여 명에 이른다.
  •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 입력 2017.03.17 (03:37)
    • 수정 2017.03.17 (03:38)
    인터넷 뉴스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지난해 미국 팝가수 프린스의 사망원인이었던 아편계 진통제 펜타닐(fentanyl)의 제조와 국제 거래 규제가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마약위원회(UN Commission on Narcotic Drugs)는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펜타닐과 유사 물질을 제조하는 데 쓰이는 원료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약효가 최대 50배 강한 아편계 약물(opioid)로 수술 환자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사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 과다투입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작년 4월 전용기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가 끝내 숨진 팝가수 프린스도 검사 결과 스스로 펜타닐을 과다 주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에서는 2013년 펜타닐 과다 투여로 숨진 사망자가 5천여 명에 이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