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입력 2017.03.17 (03:37) | 수정 2017.03.17 (03:38) 인터넷 뉴스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지난해 미국 팝가수 프린스의 사망원인이었던 아편계 진통제 펜타닐(fentanyl)의 제조와 국제 거래 규제가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마약위원회(UN Commission on Narcotic Drugs)는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펜타닐과 유사 물질을 제조하는 데 쓰이는 원료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약효가 최대 50배 강한 아편계 약물(opioid)로 수술 환자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사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 과다투입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작년 4월 전용기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가 끝내 숨진 팝가수 프린스도 검사 결과 스스로 펜타닐을 과다 주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에서는 2013년 펜타닐 과다 투여로 숨진 사망자가 5천여 명에 이른다.
  •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 입력 2017.03.17 (03:37)
    • 수정 2017.03.17 (03:38)
    인터넷 뉴스
美 팝가수 프린스 사망 원인 ‘펜타닐’ 국제 규제 대폭 강화
지난해 미국 팝가수 프린스의 사망원인이었던 아편계 진통제 펜타닐(fentanyl)의 제조와 국제 거래 규제가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DPA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마약위원회(UN Commission on Narcotic Drugs)는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펜타닐과 유사 물질을 제조하는 데 쓰이는 원료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펜타닐은 헤로인보다 약효가 최대 50배 강한 아편계 약물(opioid)로 수술 환자의 통증을 줄이기 위해 사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 과다투입으로 사망하는 사례가 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작년 4월 전용기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가 끝내 숨진 팝가수 프린스도 검사 결과 스스로 펜타닐을 과다 주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에서는 2013년 펜타닐 과다 투여로 숨진 사망자가 5천여 명에 이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