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안전한 채소로 헤외 판로 확대”… ‘ID 농가제’ 주목
입력 2017.03.20 (06:54) | 수정 2017.03.20 (07:0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안전한 채소로 헤외 판로 확대”… ‘ID 농가제’ 주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장 개방과 환율 변동, 기후 변화 같은 정세에 가장 민감한 수출 품목, 바로 '농산물'인데요.

믿고 먹을 수 있는 채소를 까다롭게 선별해서 인증하는, 'ID 농가' 제도가 수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체 2만여 ㎡ 하우스에서 연간 450톤의 파프리카를 생산하는 농장입니다.

재배부터 수확, 선별과 출하까지 정부의 안전성 심사를 통과해 고유 번호를 받은 이른바 'ID 농가'입니다.

믿고 먹을 수 있다는 믿음 덕에 전체 생산량의 70%를 일본에 집중 수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상호(파프리카 농장 이사) : "일본 바이어들과 장기 계약이 가능해졌어요. (매출이) 20~30% 이상 증대됐다고 볼 수 있죠."

'ID 농가' 제도는 우리 농산물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일본' 시장을 겨냥해 도입됐습니다.

등록 대상은 파프리카와 오이, 토마토, 고추 등 7가지 채소입니다.

<인터뷰> 김유리(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충북본부 수출유통팀 과장) : "신선도가 굉장히 중요하잖아요. (일본에서) 선 통관 후에 샘플링 검사만 하는, 간단하게 진행이 되기 때문에 수출이 훨씬 용이하거든요."

채소를 2-3일 더 먼저, 더 싱싱하게 공급할 수 있다는 이점 덕에 참여 농가도 최근 6년 새, 백여 곳 이상 늘었습니다.

<녹취> 송두한(NH농협금융지주 금융연구소장) : "농업 부분은 불황형 적자 구조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는 고부가가치 상품을 만들어야 합니다."

안전한 농산물을 정부가 직접 인증하는 ID 농가제가 해외 판로 확대에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안전한 채소로 헤외 판로 확대”… ‘ID 농가제’ 주목
    • 입력 2017.03.20 (06:54)
    • 수정 2017.03.20 (07:09)
    뉴스광장 1부
“안전한 채소로 헤외 판로 확대”… ‘ID 농가제’ 주목
<앵커 멘트>

시장 개방과 환율 변동, 기후 변화 같은 정세에 가장 민감한 수출 품목, 바로 '농산물'인데요.

믿고 먹을 수 있는 채소를 까다롭게 선별해서 인증하는, 'ID 농가' 제도가 수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체 2만여 ㎡ 하우스에서 연간 450톤의 파프리카를 생산하는 농장입니다.

재배부터 수확, 선별과 출하까지 정부의 안전성 심사를 통과해 고유 번호를 받은 이른바 'ID 농가'입니다.

믿고 먹을 수 있다는 믿음 덕에 전체 생산량의 70%를 일본에 집중 수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상호(파프리카 농장 이사) : "일본 바이어들과 장기 계약이 가능해졌어요. (매출이) 20~30% 이상 증대됐다고 볼 수 있죠."

'ID 농가' 제도는 우리 농산물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일본' 시장을 겨냥해 도입됐습니다.

등록 대상은 파프리카와 오이, 토마토, 고추 등 7가지 채소입니다.

<인터뷰> 김유리(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충북본부 수출유통팀 과장) : "신선도가 굉장히 중요하잖아요. (일본에서) 선 통관 후에 샘플링 검사만 하는, 간단하게 진행이 되기 때문에 수출이 훨씬 용이하거든요."

채소를 2-3일 더 먼저, 더 싱싱하게 공급할 수 있다는 이점 덕에 참여 농가도 최근 6년 새, 백여 곳 이상 늘었습니다.

<녹취> 송두한(NH농협금융지주 금융연구소장) : "농업 부분은 불황형 적자 구조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는 고부가가치 상품을 만들어야 합니다."

안전한 농산물을 정부가 직접 인증하는 ID 농가제가 해외 판로 확대에 이바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