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폭언 중국인 승객’ 경찰 인계…기내 소란 엄정 대응
입력 2017.03.20 (21:27) | 수정 2017.03.20 (21:5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폭언 중국인 승객’ 경찰 인계…기내 소란 엄정 대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19일) 인천에서 홍콩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좌석 문제로 폭언을 퍼붓다, 강제로 끌어 내려지고, 경찰로 넘겨졌습니다.

기내 소란에 대한 항공사들의 대응이, 갈수록 엄정해지고 있습니다.

유지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기장 안내방송 : "특이사항 바로 콜해주시기 바랍니다."

홍콩행 대한항공 여객기에 탄 승객들.

출발하기도 전에 짐을 싸 내리게 됐습니다.

기내에서 폭언을 퍼부은 중국인 승객을 내리게 하자 매뉴얼에 따라 다른 승객들도 모두 탑승 절차를 다시 밟게 된 겁니다.

36세의 중국인 남성 승객은 자신의 자리가 아닌 빈 좌석에 앉았고 승무원이 제자리로 가달라고 하자 영어로 욕을 했습니다.

실랑이 끝에 제자리로 갔지만 이번엔 제지하는 옆 승객에게 계속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녹취> 김종선(인천공항경찰대 수사1팀장) : "승무원이 자기 앉고 싶은 창가 쪽에 자리 앉지 말고 지정 좌석으로 돌아가라고 하니까 그거에 대해 화가 나가지고 욕을 하고."

여객기는 활주로에서 출발게이트로 이동했고 해당 승객은 경찰에 인계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출발은 2시간 반 넘게 늦어졌습니다.

<녹취> 심문만(대한항공 홍보팀 차장) : "기내 소란이 심해져 비행 안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승객을 내리게 한 건으로 기내 난동 및 성폭력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최근 기내에서 성희롱을 한 외국인 승객을 경찰에 신고하고 추후 탑승을 금지한 바 있습니다.

앞으론 승객 난동시 영상으로 촬영하고 수갑 테이저건 도 쓸수 있도록 관련법이 강화되는 만큼 기내 난동에 대한 대응은 더 엄정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폭언 중국인 승객’ 경찰 인계…기내 소란 엄정 대응
    • 입력 2017.03.20 (21:27)
    • 수정 2017.03.20 (21:58)
    뉴스 9
‘폭언 중국인 승객’ 경찰 인계…기내 소란 엄정 대응
<앵커 멘트>

어젯밤(19일) 인천에서 홍콩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좌석 문제로 폭언을 퍼붓다, 강제로 끌어 내려지고, 경찰로 넘겨졌습니다.

기내 소란에 대한 항공사들의 대응이, 갈수록 엄정해지고 있습니다.

유지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기장 안내방송 : "특이사항 바로 콜해주시기 바랍니다."

홍콩행 대한항공 여객기에 탄 승객들.

출발하기도 전에 짐을 싸 내리게 됐습니다.

기내에서 폭언을 퍼부은 중국인 승객을 내리게 하자 매뉴얼에 따라 다른 승객들도 모두 탑승 절차를 다시 밟게 된 겁니다.

36세의 중국인 남성 승객은 자신의 자리가 아닌 빈 좌석에 앉았고 승무원이 제자리로 가달라고 하자 영어로 욕을 했습니다.

실랑이 끝에 제자리로 갔지만 이번엔 제지하는 옆 승객에게 계속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녹취> 김종선(인천공항경찰대 수사1팀장) : "승무원이 자기 앉고 싶은 창가 쪽에 자리 앉지 말고 지정 좌석으로 돌아가라고 하니까 그거에 대해 화가 나가지고 욕을 하고."

여객기는 활주로에서 출발게이트로 이동했고 해당 승객은 경찰에 인계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출발은 2시간 반 넘게 늦어졌습니다.

<녹취> 심문만(대한항공 홍보팀 차장) : "기내 소란이 심해져 비행 안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승객을 내리게 한 건으로 기내 난동 및 성폭력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최근 기내에서 성희롱을 한 외국인 승객을 경찰에 신고하고 추후 탑승을 금지한 바 있습니다.

앞으론 승객 난동시 영상으로 촬영하고 수갑 테이저건 도 쓸수 있도록 관련법이 강화되는 만큼 기내 난동에 대한 대응은 더 엄정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