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文 ‘전두환 표창’ 발언…비판-반박 논란 확산
입력 2017.03.20 (21:27)
동영상영역 시작
文 ‘전두환 표창’ 발언…비판-반박 논란 확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전 대표는 어제(19일) KBS 주최 민주당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특전사에서 군 복무를 할 당시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어제) : "(전두환 장군이) 그때 그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제가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을 받기도 했습니다."

안희정,이재명 두 후보측은 "자랑해서는 안될 일"이라며 즉각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안희정(충남지사) :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좀 황당해하거나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들도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광주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공감한다면 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고, 바른정당은 과거 문재인 캠프 측에서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던 내용이 진짜였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군 생활을 잘해 표창 받은 걸 문제 삼는 정치권의 낮은 수준을 개탄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집니다."

정치권 뿐 아니라 5.18 피해 유족들도 문 전 대표에게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녹취> 5.18 피해 유족 : "아무리 우리가 그래도 전두환이라고 하면 지금 어떻게 돼버릴 것 같다고요. 그런데 전두환에게서 상을 받았다는 말을 할 수가 있소."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책임 물을 것 다 묻고 확실히 할 테니까, 어제 그 말에 대해서는 너무 노여움 거두세요. 그런 취지가 아니니까요."

문 전 대표측 오거돈 부산선거대책위 상임위원장이 문 전 대표를 '부산 대통령으로 만들겠다"고 한 발언도 "지역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았는데, 문 전 대표측은 전체 발언 취지는 영호남 전체의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뜻이었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전두환 표창’ 발언…비판-반박 논란 확산
    • 입력 2017.03.20 (21:27)
文 ‘전두환 표창’ 발언…비판-반박 논란 확산
문재인 전 대표는 어제(19일) KBS 주최 민주당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특전사에서 군 복무를 할 당시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어제) : "(전두환 장군이) 그때 그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제가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을 받기도 했습니다."

안희정,이재명 두 후보측은 "자랑해서는 안될 일"이라며 즉각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안희정(충남지사) :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좀 황당해하거나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들도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광주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공감한다면 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고, 바른정당은 과거 문재인 캠프 측에서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던 내용이 진짜였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군 생활을 잘해 표창 받은 걸 문제 삼는 정치권의 낮은 수준을 개탄한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집니다."

정치권 뿐 아니라 5.18 피해 유족들도 문 전 대표에게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녹취> 5.18 피해 유족 : "아무리 우리가 그래도 전두환이라고 하면 지금 어떻게 돼버릴 것 같다고요. 그런데 전두환에게서 상을 받았다는 말을 할 수가 있소."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책임 물을 것 다 묻고 확실히 할 테니까, 어제 그 말에 대해서는 너무 노여움 거두세요. 그런 취지가 아니니까요."

문 전 대표측 오거돈 부산선거대책위 상임위원장이 문 전 대표를 '부산 대통령으로 만들겠다"고 한 발언도 "지역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았는데, 문 전 대표측은 전체 발언 취지는 영호남 전체의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뜻이었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