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입력 2017.03.20 (21:41) | 수정 2017.03.21 (10:1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8살 어린이가 대중목욕탕에서 물을 빼고 있는 탕의 배수구에 발이 빨려 들어가 숨졌습니다.

물이 빠지는 수압이 워낙 높기 때문에 대중탕 배수구에는 안전망을 설치해야 하는데, 이 탕에는 없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19일) 10시쯤 전북 정읍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8살 이 모 군이 물에 빠졌습니다.

수심 1미터 10센티미터 남짓의 온탕에 들어갔다가 열린 배수구에 발이 낀 겁니다.

아버지와 종업원 등이 달려와 아이를 붙잡고 20여 분 만에 물도 모두 퍼냈지만 물이 빠지는 수압을 이기지 못해 빼내지 못했습니다.

<녹취> 구급대원(음성변조) : "이용객들이 우선 물을 빼고 있었고요. 바가지로. 저희 쪽 펌프랑 장비 이용해서 같이 이제 물을 뺐고.."

40여 분만에 구조된 이 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마감을 한 시간가량 앞두고 청소를 하려고 종업원이 배수구를 연 사이 이 군이 탕 안에 들어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사고 대중목욕탕 관계자(음성변조) : "물을 좀 일찍 빼는가 봐요. 물을 빼는 과정에서 사람이 못 들어가게 한다든가. 그래야 하는데.."

사고가 난 탕 배수구에는 수압을 낮추고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상수(경위/정읍경찰서 강력3팀) : "(배수구에는) 안전철판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안전철판이 없습니다. 그 철판이 없어서 오른발이, 어린 학생의 발이 빨려 들어가버린 것입니다."

경찰은 목욕탕 주인과 종업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 입력 2017.03.20 (21:41)
    • 수정 2017.03.21 (10:11)
    뉴스 9
목욕탕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앵커 멘트>

8살 어린이가 대중목욕탕에서 물을 빼고 있는 탕의 배수구에 발이 빨려 들어가 숨졌습니다.

물이 빠지는 수압이 워낙 높기 때문에 대중탕 배수구에는 안전망을 설치해야 하는데, 이 탕에는 없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19일) 10시쯤 전북 정읍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8살 이 모 군이 물에 빠졌습니다.

수심 1미터 10센티미터 남짓의 온탕에 들어갔다가 열린 배수구에 발이 낀 겁니다.

아버지와 종업원 등이 달려와 아이를 붙잡고 20여 분 만에 물도 모두 퍼냈지만 물이 빠지는 수압을 이기지 못해 빼내지 못했습니다.

<녹취> 구급대원(음성변조) : "이용객들이 우선 물을 빼고 있었고요. 바가지로. 저희 쪽 펌프랑 장비 이용해서 같이 이제 물을 뺐고.."

40여 분만에 구조된 이 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마감을 한 시간가량 앞두고 청소를 하려고 종업원이 배수구를 연 사이 이 군이 탕 안에 들어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사고 대중목욕탕 관계자(음성변조) : "물을 좀 일찍 빼는가 봐요. 물을 빼는 과정에서 사람이 못 들어가게 한다든가. 그래야 하는데.."

사고가 난 탕 배수구에는 수압을 낮추고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김상수(경위/정읍경찰서 강력3팀) : "(배수구에는) 안전철판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안전철판이 없습니다. 그 철판이 없어서 오른발이, 어린 학생의 발이 빨려 들어가버린 것입니다."

경찰은 목욕탕 주인과 종업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