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BS ‘태양의 후예’ 방송대상
입력 2017.03.20 (21:42) | 수정 2017.03.20 (21:53)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KBS ‘태양의 후예’ 방송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안의 큰 화제를 일으켰던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여전히 기억하시죠?!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양의 후예'가 방송통신위원회 주관 방송대상을 차지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고백할까요?"

남자 주인공이 무심하게 내뱉은 고백은 여심을 사로잡고.

<녹취> "중대장님도 잘 어울리지 말입니다."

<녹취> "단체 옷이시지 말입니다."

무수한 명대사와 함께 신드름을 낳았던 '태양의 후예', 분당 최고 시청률 44%를 기록하며 국민 드라마로 사랑받았습니다.

주인공 커플의 무전기 사랑은 젊은이들 사이에선 무전기 통신 유행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이채은(대학생) : "주인공 커플이 무전기 주고받고 그러는 게 너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녹취> "자고로 도망은 남녀가 한조여야 제맛이죠."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진 곳들은 관광지로 부상했고 주인공의 패션 등 일거수일투족이 매출로 이어졌습니다.

중국에도 동시 방영되면서 중국 공안이 '송중기 상사병 주의보'를 내릴 정도였습니다.

사전 제작을 통해 최고의 완성도를 이뤄낸 '태양의 후예'가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녹취> "태양의 후예!"

해외 30여 곳에 수출된 데 이어 최근에는 '한류 불모지' 인도에서도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품격과 재미를 모두 인정받은 태양의 후예.

경제적 효과로만 봐도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두 편에 맞먹는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KBS ‘태양의 후예’ 방송대상
    • 입력 2017.03.20 (21:42)
    • 수정 2017.03.20 (21:53)
    뉴스9(경인)
KBS ‘태양의 후예’ 방송대상
<앵커 멘트>

장안의 큰 화제를 일으켰던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여전히 기억하시죠?!

한류의 큰 획을 그은 '태양의 후예'가 방송통신위원회 주관 방송대상을 차지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사과할까요,고백할까요?"

남자 주인공이 무심하게 내뱉은 고백은 여심을 사로잡고.

<녹취> "중대장님도 잘 어울리지 말입니다."

<녹취> "단체 옷이시지 말입니다."

무수한 명대사와 함께 신드름을 낳았던 '태양의 후예', 분당 최고 시청률 44%를 기록하며 국민 드라마로 사랑받았습니다.

주인공 커플의 무전기 사랑은 젊은이들 사이에선 무전기 통신 유행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뷰> 이채은(대학생) : "주인공 커플이 무전기 주고받고 그러는 게 너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녹취> "자고로 도망은 남녀가 한조여야 제맛이죠."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진 곳들은 관광지로 부상했고 주인공의 패션 등 일거수일투족이 매출로 이어졌습니다.

중국에도 동시 방영되면서 중국 공안이 '송중기 상사병 주의보'를 내릴 정도였습니다.

사전 제작을 통해 최고의 완성도를 이뤄낸 '태양의 후예'가 방송대상에 선정됐습니다.

<녹취> "태양의 후예!"

해외 30여 곳에 수출된 데 이어 최근에는 '한류 불모지' 인도에서도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품격과 재미를 모두 인정받은 태양의 후예.

경제적 효과로만 봐도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두 편에 맞먹는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