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北 풍계리 지진 분석…6차 핵실험 여파? 지반 붕괴?
우리 기상청과 중국 쪽 설명을 들어봤는데, 아직까진 이 지진에 대해서 예단할 상황은 아닌 것...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허다윤 양, 3년여 만에 눈물의 이별식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짜릿한 역전승
입력 2017.03.20 (21:55) | 수정 2017.03.20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짜릿한 역전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가 혼자 두 골을 터뜨린 메시의 활약을 앞세워 발렌시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해외스포츠,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아레스가 감각적인 돌파로 동점골을 만들어 냅니다.

수아레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번에는 메시가 침착하게 성공시킵니다.

2대 2로 맞선 후반에는 메시가 다시 한 번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한 박자 빠른 오른발 슛에 수비진은 속수무책이었습니다.

25호골을 신고한 메시는 팀 동료 수아레스와의 득점왕 경쟁에서도 3골차로 앞서며 리그 선두를 지켰습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막바지 고메스의 쐐기골까지 더해 역전극을 마무리했습니다.

에릭센의 선제골, 그리고 알리의 추가골까지.

전반에만 두 골을 터뜨린 토트넘이 사우샘프턴의 추격을 따돌리고 승점 3점을 따냈습니다.

손흥민은 부상 중인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별다른 활약 없이 후반 29분 교체됐습니다.

아궤로가 천금같은 동점골을 성공시킨 맨체스터 시티.

결국 리버풀과 1대 1로 비겨 리그 3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36살의 베테랑 페더러가 승리를 확정지은 후 환호합니다.

이번 대회들어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짜릿한 역전승
    • 입력 2017.03.20 (21:55)
    • 수정 2017.03.20 (22:08)
    뉴스 9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짜릿한 역전승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가 혼자 두 골을 터뜨린 메시의 활약을 앞세워 발렌시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해외스포츠,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아레스가 감각적인 돌파로 동점골을 만들어 냅니다.

수아레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번에는 메시가 침착하게 성공시킵니다.

2대 2로 맞선 후반에는 메시가 다시 한 번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한 박자 빠른 오른발 슛에 수비진은 속수무책이었습니다.

25호골을 신고한 메시는 팀 동료 수아레스와의 득점왕 경쟁에서도 3골차로 앞서며 리그 선두를 지켰습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막바지 고메스의 쐐기골까지 더해 역전극을 마무리했습니다.

에릭센의 선제골, 그리고 알리의 추가골까지.

전반에만 두 골을 터뜨린 토트넘이 사우샘프턴의 추격을 따돌리고 승점 3점을 따냈습니다.

손흥민은 부상 중인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별다른 활약 없이 후반 29분 교체됐습니다.

아궤로가 천금같은 동점골을 성공시킨 맨체스터 시티.

결국 리버풀과 1대 1로 비겨 리그 3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36살의 베테랑 페더러가 승리를 확정지은 후 환호합니다.

이번 대회들어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