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기저귀를 차고 태어난 쌍둥이의 등장여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가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볼 수 없는 기구한 운명이네요...
[특파원리포트]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특사인 송영길 의원이 24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북핵 문제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입력 2017.03.20 (23:10) | 수정 2017.03.20 (23:2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 입력 2017.03.20 (23:10)
    • 수정 2017.03.20 (23:20)
    뉴스라인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