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트럼프도 의회도…힘 받는 대북 강경론
입력 2017.03.20 (23:13) | 수정 2017.03.20 (23:5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도 의회도…힘 받는 대북 강경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주 방한 때 선제타격 가능성을 시사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 역시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다.

워싱턴에서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플로리다의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낸 트럼프 대통령, 주말 휴양지에서도 북한 문제를 논의하는 회의를 했습니다.

워싱턴으로 돌아가는 전용기에 올라서는 김정은에 대해 언급합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 문제를 놓고 회의를 했습니다. 김정은은 매우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신형 로켓엔진의 분출시험을 하고 김정은이 이를 참관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엔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 지난 수년간 미국을 가지고 놀았다. 중국은 도움되는 일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일본과 한국 방문에서 북한을 압박했던 틸러슨 국무장관을 지원한 겁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美 국무장관) : "모든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한국군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도발을 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겁니다."

미국의 이런 압박에 북한은 미사일 엔진 시험으로 맞섰고, 이는 대북정책을 마련중인 트럼프 정부를 더 격앙되게 만든 셈이 됐습니다.

미 상원에선 이번 주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는 법안이 발의됩니다.

지금 미국에선, 의회도 행정부도, 대북 강경론에 이견이 없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도 의회도…힘 받는 대북 강경론
    • 입력 2017.03.20 (23:13)
    • 수정 2017.03.20 (23:58)
    뉴스라인
트럼프도 의회도…힘 받는 대북 강경론
<앵커 멘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주 방한 때 선제타격 가능성을 시사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 역시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다.

워싱턴에서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플로리다의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낸 트럼프 대통령, 주말 휴양지에서도 북한 문제를 논의하는 회의를 했습니다.

워싱턴으로 돌아가는 전용기에 올라서는 김정은에 대해 언급합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 문제를 놓고 회의를 했습니다. 김정은은 매우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신형 로켓엔진의 분출시험을 하고 김정은이 이를 참관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엔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 지난 수년간 미국을 가지고 놀았다. 중국은 도움되는 일을 거의 하지 않았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일본과 한국 방문에서 북한을 압박했던 틸러슨 국무장관을 지원한 겁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美 국무장관) : "모든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한국군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도발을 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겁니다."

미국의 이런 압박에 북한은 미사일 엔진 시험으로 맞섰고, 이는 대북정책을 마련중인 트럼프 정부를 더 격앙되게 만든 셈이 됐습니다.

미 상원에선 이번 주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는 법안이 발의됩니다.

지금 미국에선, 의회도 행정부도, 대북 강경론에 이견이 없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