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입력 2017.03.20 (23:18) | 수정 2017.03.20 (23:45)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8살 어린이가 대중목욕탕 배수구에 발이 끼는 바람에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물이 빠지는 수압이 워낙 높아서 대중탕 배수구에는 안전망을 설치해야 하는데요, 이 탕에는 안전망이 없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 10시쯤 전북 정읍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8살 이 모 군이 물에 빠졌습니다.

수심 1미터 10센티미터 남짓의 온탕에 들어갔다가 열린 배수구에 발이 낀 겁니다.

아버지와 종업원 등이 달려와 아이를 붙잡고 20여 분 만에 물도 모두 퍼냈지만 물이 빠지는 수압을 이기지 못해 빼내지 못했습니다.

<녹취> 구급대원(음성변조) : "이용객들이 우선 물을 빼고 있었고요. 바가지로. 저희 쪽 펌프랑 장비 이용해서 같이 이제 물을 뺐고.."

40여 분만에 구조된 이 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마감을 한 시간가량 앞두고 청소를 하려고 종업원이 배수구를 연 사이 이 군이 탕 안에 들어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사고 대중목욕탕 관계자(음성변조) : "물을 좀 일찍 빼는가 봐요. 물을 빼는 과정에서 사람이 못 들어가게 한다든가. 그래야 하는데.."

사고가 난 탕 배수구에는 수압을 낮추고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김상수(경위/전북 정읍경찰서 강력3팀) : "(배수구에는) 안전철판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안전철판이 없습니다. 그 철판이 없어서 오른발이, 어린 학생의 발이 빨려 들어가버린 것입니다."

경찰은 목욕탕 주인과 종업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 입력 2017.03.20 (23:18)
    • 수정 2017.03.20 (23:45)
    뉴스라인
배수구에 발 끼여…8살 남아 참변
<앵커 멘트>

8살 어린이가 대중목욕탕 배수구에 발이 끼는 바람에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물이 빠지는 수압이 워낙 높아서 대중탕 배수구에는 안전망을 설치해야 하는데요, 이 탕에는 안전망이 없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 10시쯤 전북 정읍의 한 대중목욕탕에서 8살 이 모 군이 물에 빠졌습니다.

수심 1미터 10센티미터 남짓의 온탕에 들어갔다가 열린 배수구에 발이 낀 겁니다.

아버지와 종업원 등이 달려와 아이를 붙잡고 20여 분 만에 물도 모두 퍼냈지만 물이 빠지는 수압을 이기지 못해 빼내지 못했습니다.

<녹취> 구급대원(음성변조) : "이용객들이 우선 물을 빼고 있었고요. 바가지로. 저희 쪽 펌프랑 장비 이용해서 같이 이제 물을 뺐고.."

40여 분만에 구조된 이 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마감을 한 시간가량 앞두고 청소를 하려고 종업원이 배수구를 연 사이 이 군이 탕 안에 들어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사고 대중목욕탕 관계자(음성변조) : "물을 좀 일찍 빼는가 봐요. 물을 빼는 과정에서 사람이 못 들어가게 한다든가. 그래야 하는데.."

사고가 난 탕 배수구에는 수압을 낮추고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김상수(경위/전북 정읍경찰서 강력3팀) : "(배수구에는) 안전철판이 있어야 하는데 그것이 안전철판이 없습니다. 그 철판이 없어서 오른발이, 어린 학생의 발이 빨려 들어가버린 것입니다."

경찰은 목욕탕 주인과 종업원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