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첫 파면 대통령이 된 데 이어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이로써...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공기오염이 심각한 국가의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이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前국방 “대북 군사력 옵션 마련하되 北-中 압박용으로 써야”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0:14) 인터넷 뉴스
美 前국방 “대북 군사력 옵션 마련하되 北-中 압박용으로 써야”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 핵시설에 대한 선제타격 옵션을 마련하되 이를 북한과 중국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전 버락 오바마 정부 때 국방장관을 지낸 파네타 전 장관은 이날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군사력 사용 옵션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군사력 사용과 관련해) 우리는 분명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많은 계획을 개발했다"면서 "그러나 현실적으로 이런 모든 계획은 현시점에서 볼 때 이른바 '수용할만한 위험성'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이어 "우리가 좋은 방어 체계를 갖추고, 또 그런 (군사력) 옵션들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나 솔직히 우리는 그 옵션들을 중국과 북한이 대화에 응하도록 압박하는 데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궁극적으로 북한 문제를 푸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앞서 지난 17일 서울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북 군사력 옵션 질문에 "군사적 갈등까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일 북한이 한국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다. 위협수준을 더 높여 어느 수준까지 간다면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美 前국방 “대북 군사력 옵션 마련하되 北-中 압박용으로 써야”
    •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0:14)
    인터넷 뉴스
美 前국방 “대북 군사력 옵션 마련하되 北-中 압박용으로 써야”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 핵시설에 대한 선제타격 옵션을 마련하되 이를 북한과 중국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전 버락 오바마 정부 때 국방장관을 지낸 파네타 전 장관은 이날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군사력 사용 옵션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군사력 사용과 관련해) 우리는 분명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많은 계획을 개발했다"면서 "그러나 현실적으로 이런 모든 계획은 현시점에서 볼 때 이른바 '수용할만한 위험성'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파네타 전 장관은 이어 "우리가 좋은 방어 체계를 갖추고, 또 그런 (군사력) 옵션들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나 솔직히 우리는 그 옵션들을 중국과 북한이 대화에 응하도록 압박하는 데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궁극적으로 북한 문제를 푸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앞서 지난 17일 서울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북 군사력 옵션 질문에 "군사적 갈등까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일 북한이 한국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다. 위협수준을 더 높여 어느 수준까지 간다면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