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ISSUE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데빈 누네스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이날 열린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부인한 것이다.

그는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데빈 누네스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이날 열린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부인한 것이다.

그는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