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ISSUE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데빈 누네스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이날 열린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부인한 것이다.

그는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 입력 2017.03.21 (00:02)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美하원 정보위원장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어”
데빈 누네스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은 20일(현지시간)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누네스 위원장은 이날 열린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부인한 것이다.

그는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