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남수단서 여객기, 활주로에 충돌
입력 2017.03.21 (01:25)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남수단서 여객기, 활주로에 충돌
남수단 수도 주바 북서쪽에 있는 와우 공항에서 20일(현지시간) 오후 승객 등 45명을 태운 남수단 항공사 '사우스 슈프림 에어라인즈' 여객기가 활주로에 착륙 중에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최소 14명이 다쳤다고 공항 측이 밝혔다.

와우 공항 기술 담당자인 폴 찰스는 "날씨가 나빠 가시거리가 매우 짧았다"며 "비행기가 동쪽에서 서쪽으로 착륙하다 활주로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조종사가 활주로를 잘 볼 수 없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사고 현장 사진에는 항공사 로고가 새겨진 후미 부분을 제외하고 크게 훼손된 여객기 동체 주변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는 모습이다.

보나 가우덴시오 남수단 정보부 장관은 "14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후송됐다는 것 외에 다른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다"며 "다른 승객들의 생사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수도 주바에서 출발한 여객기 안에는 승객 40명과 승무원 5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남수단서 여객기, 활주로에 충돌
    • 입력 2017.03.21 (01:25)
    • 수정 2017.03.21 (05:18)
    인터넷 뉴스
남수단서 여객기, 활주로에 충돌
남수단 수도 주바 북서쪽에 있는 와우 공항에서 20일(현지시간) 오후 승객 등 45명을 태운 남수단 항공사 '사우스 슈프림 에어라인즈' 여객기가 활주로에 착륙 중에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최소 14명이 다쳤다고 공항 측이 밝혔다.

와우 공항 기술 담당자인 폴 찰스는 "날씨가 나빠 가시거리가 매우 짧았다"며 "비행기가 동쪽에서 서쪽으로 착륙하다 활주로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조종사가 활주로를 잘 볼 수 없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사고 현장 사진에는 항공사 로고가 새겨진 후미 부분을 제외하고 크게 훼손된 여객기 동체 주변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는 모습이다.

보나 가우덴시오 남수단 정보부 장관은 "14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후송됐다는 것 외에 다른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다"며 "다른 승객들의 생사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수도 주바에서 출발한 여객기 안에는 승객 40명과 승무원 5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