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정부 “트럼프 캠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증거 없다” ISSUE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8) 인터넷 뉴스
트럼프 정부 “트럼프 캠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증거 없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공식화한 데 대해 "변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 핵심관계자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러시아 내통의 증거는 없고, '트럼프-러시아 스캔들'의 증거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이날 오전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자신에 대한) 도청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 트럼프 정부 “트럼프 캠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증거 없다”
    •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8)
    인터넷 뉴스
트럼프 정부 “트럼프 캠프-러시아 내통 스캔들 증거 없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공식화한 데 대해 "변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 핵심관계자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러시아 내통의 증거는 없고, '트럼프-러시아 스캔들'의 증거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이날 오전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자신에 대한) 도청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