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7) 인터넷 뉴스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러시아가 일본과의 외무·국방 장관(2 2) 회담 뒤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 보도문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러-일 2 2 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에서) 미국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요소(사드)의 아태 지역 배치로 인한 심각한 위험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용도라면 (아태지역에서의) MD 시스템 구축과 역내 군비 증강은 아주 비대칭적 대응이라는 우리의 평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명분으로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고 일본 배치도 검토하는 것은 위협 수준을 넘어서는 과도한 대응이라는 지적이다.

라브로프는 "우리는 북한이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일본과 견해를 같이했다"면서도 "하지만 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징벌의 수단이 아니라 상황을 정치협상의 궤도로 돌려놓기 위한 자극제로 간주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일본에 배치되는 MD 시스템은 아태지역 힘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미 당국은 이달 초부터 일부 장비를 한국에 들여오며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에 본격 착수했으며 일본도 사드 시스템을 자국에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올해 초 밝혔다.
  •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7)
    인터넷 뉴스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러시아가 일본과의 외무·국방 장관(2 2) 회담 뒤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 보도문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러-일 2 2 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에서) 미국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요소(사드)의 아태 지역 배치로 인한 심각한 위험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용도라면 (아태지역에서의) MD 시스템 구축과 역내 군비 증강은 아주 비대칭적 대응이라는 우리의 평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명분으로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고 일본 배치도 검토하는 것은 위협 수준을 넘어서는 과도한 대응이라는 지적이다.

라브로프는 "우리는 북한이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일본과 견해를 같이했다"면서도 "하지만 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징벌의 수단이 아니라 상황을 정치협상의 궤도로 돌려놓기 위한 자극제로 간주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일본에 배치되는 MD 시스템은 아태지역 힘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미 당국은 이달 초부터 일부 장비를 한국에 들여오며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에 본격 착수했으며 일본도 사드 시스템을 자국에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올해 초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