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7) 인터넷 뉴스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러시아가 일본과의 외무·국방 장관(2 2) 회담 뒤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 보도문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러-일 2 2 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에서) 미국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요소(사드)의 아태 지역 배치로 인한 심각한 위험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용도라면 (아태지역에서의) MD 시스템 구축과 역내 군비 증강은 아주 비대칭적 대응이라는 우리의 평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명분으로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고 일본 배치도 검토하는 것은 위협 수준을 넘어서는 과도한 대응이라는 지적이다.

라브로프는 "우리는 북한이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일본과 견해를 같이했다"면서도 "하지만 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징벌의 수단이 아니라 상황을 정치협상의 궤도로 돌려놓기 위한 자극제로 간주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일본에 배치되는 MD 시스템은 아태지역 힘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미 당국은 이달 초부터 일부 장비를 한국에 들여오며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에 본격 착수했으며 일본도 사드 시스템을 자국에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올해 초 밝혔다.
  •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 입력 2017.03.21 (02:06)
    • 수정 2017.03.21 (02:27)
    인터넷 뉴스
러 외무 “아태지역 사드 배치, 북핵 위협에 대한 과도한 대응”
러시아가 일본과의 외무·국방 장관(2 2) 회담 뒤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 보도문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러-일 2 2 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에서) 미국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요소(사드)의 아태 지역 배치로 인한 심각한 위험들에 대해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용도라면 (아태지역에서의) MD 시스템 구축과 역내 군비 증강은 아주 비대칭적 대응이라는 우리의 평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명분으로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고 일본 배치도 검토하는 것은 위협 수준을 넘어서는 과도한 대응이라는 지적이다.

라브로프는 "우리는 북한이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일본과 견해를 같이했다"면서도 "하지만 안보리의 대북 제재는 징벌의 수단이 아니라 상황을 정치협상의 궤도로 돌려놓기 위한 자극제로 간주돼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도 "일본에 배치되는 MD 시스템은 아태지역 힘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미 당국은 이달 초부터 일부 장비를 한국에 들여오며 사드 시스템의 한국 배치에 본격 착수했으며 일본도 사드 시스템을 자국에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올해 초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