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검찰 소환 ISSUE
입력 2017.03.21 (06:01) | 수정 2017.03.21 (06:2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검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백 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검찰 소환
    • 입력 2017.03.21 (06:01)
    • 수정 2017.03.21 (06:21)
    뉴스광장 1부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검찰 소환
<앵커 멘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 오전 9시 반, 소환해 조사합니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특별수사본부에서 삼성 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해 온 특수통 부장검사 두 명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오늘 오전 9시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합니다.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은 전두환, 노태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검찰과 특검이 박 전 대통령에 적용한 13가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는 백 여 쪽의 질문지를 만들고 논리를 가다듬는 데 주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최순실 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과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했던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이 맡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검사가 동시에 투입되거나 번갈아 조사에 들어갈 수 있고,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도 두 명 정도 입회를 허용할 예정" 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대질조사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법조계는 박 전 대통령과 공범으로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이어서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검찰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