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방탄소년단이 그렇게 특별해?…그들이 특별한 이유는?
방탄소년단이 그렇게 특별해?…그들이 남다른 이유는?
매일 아침 생방송으로 그날의 가장 ‘핫’한 소식을 전해야하는 내게, ‘아이돌’은 계륵같은 존재였다...
일베, 구글에서 검색 안되는 이유는?
일베, 구글에서 검색 안되는 이유는?
세계 최대의 검색 사이트인 구글의 검색 결과에서 '일베'가 사라졌다. '일베'는 '일간베스트저장소' 사이트의 준말로 온라인상의 대표적인 극우...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바른정당, TV 토론…단일화·연정 격돌
입력 2017.03.21 (06:21)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바른정당, TV 토론…단일화·연정 격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바른정당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첫 지상파 방송사 합동 토론회에서 정면으로 맞붙었습니다.

보수후보 단일화와 연정, 모병제 등을 놓고 날선 공방이 오갔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지사는 보수후보 단일화를 놓고 시작부터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유 의원이 자유한국당 후보와도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하자 남 지사는 절대로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보수 후보 단일화를 하는데 가능성을 늘 열어놓고 있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양쪽에 다 가능성이 열려있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새누리당이 이름을 바꿨다고 해서 다시 단일화의 상대가 된다는 것은 제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을 자극하는 발언도 주고받았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자꾸만 기웃기웃하니까 우리 바른정당의 정체성도 모호해지고, 지지율도 떨어지고 이렇게 되는 겁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남경필 후보같은 분이 자꾸 민주당에 기웃거리니까 바른정당의 정체성에 더 오히려 혼란을 주는게 아닌가..."

모병제와 저출산 대책 등 서로의 대표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군대를 안 갈 수 있는, 합법적으로 안 갈 수 있는 길을 터주는 거고..."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저출산 대책에 대해) 현장에서 느낀 것은 구름에 떠 있는 정책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유 의원은 불구속 수사를, 남 지사는 법 앞의 평등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바른정당, TV 토론…단일화·연정 격돌
    • 입력 2017.03.21 (06:21)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바른정당, TV 토론…단일화·연정 격돌
<앵커 멘트>

바른정당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첫 지상파 방송사 합동 토론회에서 정면으로 맞붙었습니다.

보수후보 단일화와 연정, 모병제 등을 놓고 날선 공방이 오갔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지사는 보수후보 단일화를 놓고 시작부터 날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유 의원이 자유한국당 후보와도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하자 남 지사는 절대로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보수 후보 단일화를 하는데 가능성을 늘 열어놓고 있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양쪽에 다 가능성이 열려있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새누리당이 이름을 바꿨다고 해서 다시 단일화의 상대가 된다는 것은 제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상대방을 자극하는 발언도 주고받았습니다.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자꾸만 기웃기웃하니까 우리 바른정당의 정체성도 모호해지고, 지지율도 떨어지고 이렇게 되는 겁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남경필 후보같은 분이 자꾸 민주당에 기웃거리니까 바른정당의 정체성에 더 오히려 혼란을 주는게 아닌가..."

모병제와 저출산 대책 등 서로의 대표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의원) : "군대를 안 갈 수 있는, 합법적으로 안 갈 수 있는 길을 터주는 거고..."

<녹취> 남경필(경기지사) : "(저출산 대책에 대해) 현장에서 느낀 것은 구름에 떠 있는 정책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유 의원은 불구속 수사를, 남 지사는 법 앞의 평등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