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입력 2017.03.21 (06:24)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 입력 2017.03.21 (06:24)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법정에 선 롯데 일가…서미경도 출석
<앵커 멘트>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등 롯데 그룹 총수 일가가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는 30여 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승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가 법원에 들어섭니다.

<녹취> 서미경(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실혼 관계) : "(검찰 조사 왜 매번 불출석 하셨나요?) ..."

서 씨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오늘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 씨가 공식적인 자리에 나온 건 1980년대 초반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나서 30여년 만입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녹취> 신동빈(롯데그룹 회장)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판에서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재판이 시작되고 15분이 지나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 아들 신동빈 회장에게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계속 물었고 자신이 기소돼 법정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100% 주식을 갖고 있는 나를 누가 기소했느냐"며 마이크를 집어 던졌습니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 씨는 신 총괄회장의 이런 모습을 보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롯데 총수 일가는 오늘 재판에서 '공짜 급여'를 받고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