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ISSUE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