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컬링에 퐁당’…한국 열광시킨 ‘팀킴’ 매력포인트 5
‘놀 게 없어 시작한’ 컬링…‘팀킴’ 매력포인트 다섯가지
경기장은 고요했다. 돌덩이보다 무겁고 빙판보다 차가운 긴장이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 스톤이...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ISSUE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