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ISSUE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 입력 2017.03.21 (06:28)
    • 수정 2017.03.21 (07:13)
    뉴스광장 1부
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혐의 13가지…조사 어떻게?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지 11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양민효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합니다.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간단히 심경을 밝히고 조사실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전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나 노승권 1차장검사와 짧게 면담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대검찰청 중수부로 소환됐던 노태우,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조사 직전 중수부장들과 10분 정도 면담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신문에는 지난해 특수본 1기부터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 온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 때 호칭은 '피의자'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예우를 한다면 '대통령'이라 부를 수도 있습니다.

조사 장소는 서울중앙지검 10층 영상녹화실이 유력합니다.

최순실 씨 등 공범으로 지목된 피의자들과 대질 신문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검찰은 "조사 방법에 대해선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기 힘든 만큼 검찰은 가능한 한 한 번의 조사로 방대한 의혹을 모두 확인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사사건건
정지